금융  금융

대신증권 조직개편, 자산관리 강화하고 사업부문 통합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11-29  17:38:47
확대 축소

대신증권이 조직개편을 통해 주요 사업부문을 통합하고 자산관리(WM)사업을 강화했다.

대신증권은 29일 조직개편을 통해 솔루션&프로덕트사업단을 신설했다.

이 사업단은 기존의 기업금융(홀세일)사업단과 트레이딩센터를 통합해 상품중개, 상품운용, 세일즈업무 등을 일원화한 조직이다.

  대신증권 조직개편, 자산관리 강화하고 사업부문 통합  
▲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
대신증권은 솔루션&프로덕트사업단을 통해 채권·외환·원자재(FICC), 자기자본(Equity), 인공지능(AI), 대차거래 등 여러 사업부문에서 금융상품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패시브솔루션본부도 신설해 지수를 추종하는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금융시장의 투자트렌드가 종목을 선별해 투자하는 액티브투자에서 패시브투자로 바뀌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

소매금융(리테일)조직도 재정비해 자산관리(WM) 중심의 사업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금융상품의 생산(소싱)·판매기능과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강화하기로 했다.

리서치부문도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한 기업금융 위주의 리서치 대신 자산관리에 더욱 중점을 두기로 했다. 주식 외에 다른 금융상품으로 리서치 대상을 넓히고 투자의견을 나타내는 방식도 바꿔 자산을 맡긴 고객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주겠다는 것이다.

투자금융담당조직도 신설돼 고유자산의 중장기적인 투자업무를 맡는다.

김호중 대신증권 경영기획실장은 “미래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조직을 새로 구축하는 차원에서 이번 조직개편을 실시했다”며 “‘빠른 조직, 효율성 강화, 시너지 창출’을 통해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