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GS건설, 주택부문 호조로 3분기 흑자 대폭 늘어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10-26  16:53:43
확대 축소

GS건설이 3분기에 영업이익을 대폭 늘리며 10분기 연속으로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GS건설은 3분기에 매출 2조5747억 원, 영업이익 384억 원을 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7.7% 줄어든 것이지만 영업이익은 252.7% 늘어났다.

  GS건설, 주택부문 호조로 3분기 흑자 대폭 늘어  
▲ 임병용 GS건설 사장.
국내 주택부문의 성장이 전체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GS건설은 주택·건축부문에서 3분기에 매출 1조2370억 원을 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육박한다.

주택사업의 경우 매출총이익률이 16.3%에 이르러 수익성을 끌어올리는 데도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매출총이익률은 매출로부터 얼마만큼의 이익을 얻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로 수익성을 가늠할 수 있는 대표적인 지표다.

반면 해외사업이 부진한 탓에 플랜트부문의 매출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 GS건설은 플랜트부문에서 3분기에 매출 8910억 원을 내 지난해 3분기보다 15.5% 급감했다.

플랜트부문의 매출총이익률은 –13.2%를 기록했다. 수주금액보다 공사에 투입된 돈이 더 많아 손실을 본 것이다.

신규수주 규모는 늘었다. GS건설은 3분기에 8조7350억 원을 수주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주금액이 6.2% 늘어난 것이다.

부채비율은 282.3%로 지난해 말보다 소폭 개선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