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체질개선의 성과 수확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10-05  14:51:17
확대 축소

한화손해보험이 올해 들어 매출과 시장점유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사장이 사업구조를 자동차보험 우량고객과 보장성보험 중심으로 개편한 성과를 보고 있다.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체질개선의 성과 수확  
▲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사장.
정준섭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5일 “한화손해보험이 다른 회사보다 높은 매출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며 “박윤식 사장이 취임한 2013년부터 시작된 경영정상화 전략이 본격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진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화손해보험은 상반기에 원수보험료(보험영업매출) 2조4253억 원을 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 늘어났다. 손해보험업계 전체의 원수보험료 증가율 3.8%를 2배 이상 웃돈다.

특히 자동차보험 부문의 원수보험료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9%나 증가하면서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1~8월에 누적된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포인트 떨어져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손해보험회사 상위 5곳의 평균 손해율 하락률 4.8%포인트를 앞질렀다.

손해율은 보험회사가 받은 보험료 가운데 사고가 났을 때 피해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손해율 77~78%를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보험영업에서 얻은 이익이 늘어나며 높을수록 손실이 커진다.

박 사장은 자동차 주행거리 등에 따라 보험료를 깎아주는 마일리지특약을 확대해 사고를 내지 않는 우량고객을 모으는 방안을 추진해 성과를 냈다.

한화손해보험은 상반기 기준으로 자동차보험 마일리지특약의 할인율을 주행거리 2천 킬로미터 이하일 경우 35%로 책정했는데 삼성화재(23%), KB손해보험(23%), 롯데손해보험(32%) 등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정 연구원은 “한화손해보험은 다른 회사보다 경쟁력 있는 마일리지정책을 통해 우량고객의 비중을 91%까지 늘리면서 2017년에도 매출 증가와 손해율 하락을 이어갈 것”이라고 바라봤다.

박 사장은 7월에 열린 한화손해보험 경영전략회의에서 장기보험 부문의 보장성보험 시장점유율을 9.5%까지 높일 계획도 제시했다. 보장성보험은 고객에게 돌려줄 보험금이 납입된 보험료를 넘지 않아 안정적인 수익을 낸다.

한화손해보험은 상반기에 보장성보험 부문에서 새로 체결한 보험계약 기준으로 시장점유율 8.3%를 기록했는데 2014년 7.4%에서 1%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손해보험회사 상위 5곳의 경우 같은 기간에 체결된 보장성보험 부문의 신규계약 건수가 줄어든 점과 비교된다.

정 연구원은 “한화손해보험은 비교적 높은 수준인 장기위험손해율이 2017년부터 부분적으로 하락할 것”이라며 “2008년과 2009년에 체결했던 5년 주기 실손의료보험 계약들이 대규모로 갱신되는 2018년 이후 장기위험손해율이 더욱 크게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기위험손해율은 전체 장기보험료에서 사고를 일으킨 고객에게 지급해야 하는 보험금의 비중을 뜻한다. 장기위험손해율이 낮을수록 보험영업이익도 증가해 순이익이 늘어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