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대형증권사, 일반 증권사보다 투자금융 수익비중 낮아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6-09-23  17:55:40
확대 축소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등 종합금융투자사업자 5곳의 투자금융(IB) 수익비중이 일반 증권회사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김선동 새누리당 의원이 금융투자협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된 증권회사 5곳이 상반기에 투자금융에서 거둔 수익은 전체 수익 가운데 7.2%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은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집계에서 빠졌다.

  대형증권사, 일반 증권사보다 투자금융 수익비중 낮아  
▲ 23일 김선동 새누리당 의원이 금융투자협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종합금융투자사업자 5곳의 투자금융(IB) 수익비중이 일반 증권회사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전체 증권회사들의 투자금융 수익비중은 11.3%로 나타났다.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은 증권사들이 일반 증권회사일 때와 마찬가지로 위탁매매와 자기매매, 자산관리 등에 치중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종합금융투자사업자들이 단기적인 성과 획득을 위한 자기매매에 집중하다 보니 투자금융을 등한시 하고 있다”며 “종합금융투자사업자들이 새로운 시장을 만들지 못하는 등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투자금융은 기업공개(IPO), 인수합병(인수금융), 회사채 발행 등 기업금융과 사모펀드(PEF),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금융회사에서 자기자본을 투자하는 사업을 말한다.

국내 인수합병(M&A)시장에서도 종합금융투자사업자들의 활동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금융투자사업자 5곳의 인수합병 시장점유율은 상반기 기준으로 1.3%로 나타났는데 2014년부터 떨어지고 있다. NH투자증권을 뺀 나머지 4곳은 올해 인수합병 실적이 아예 없다.

김 의원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금융위원회가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를 육성하겠다며 방안을 발표했다”며 “하지만 이 방안은 기존 규제의 틀을 유지한 상태에서 일부를 풀어주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내 자본시장 규제체계가  새로운 사안이 발생할 때마다 규제를 추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3조 원, 4조 원, 8조 원에 따른 규제보다는 일정 자본 이상에 대해 일괄적으로 규제를 풀어줘야 한다”며 “규제 패러다임을 규정 중심에서 원칙 중심으로 바꿔야 자본시장이 살아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