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22-12-04  06:00:00
확대 축소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아이아이컴바인드가 운영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대표매장) '하우스도산'은 MZ세대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랐을 뿐만 아니라 K-콘텐츠를 향한 글로벌 시선이 모이는 관광지 가운데 한 곳이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비즈니스포스트] 최근 광고계에서 가장 핫한 스타가 있다. '망막 빼고 다 계약이 돼 있다'는 말이 나돌 정도다.

광고계 최고의 블루칩이 된 주인공은 바로 대세 걸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다.

그런 '제니의 향기'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향수가 있다. 뷰티 브랜드 '템버린즈'가 내놓은 제품이다. 템버린즈의 핸드크림과 향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회자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는 항상 상위권에 위치한다.

이런 템버린즈 브랜드를 운영하는 곳은 유명 화장품 기업이 아닌 패션 아이웨어 브랜드 아이아이컴바인드다. 과거 '천송이 선글라스'로 이름을 떨친 쳤던 '젠틀몬스터'를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아이아이컴바인드의 '외도'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아이아이컴바인드는 베이커리 브랜드 '누데이크'도 운영하고 있다. 누데이크 빵은 인기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들이 먹은 뒤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입소문을 타고 있다.

브랜드 템버린즈와 젠틀몬스터, 누데이크의 상품들을 한 곳에 모아 둔 아이아이컴바인드의 플래그십 스토어(대표매장) '하우스도산'은 MZ세대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랐을 뿐만 아니라 K-콘텐츠를 향한 글로벌 시선이 모이는 관광지 가운데 한 곳이 됐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하우스도산은 아이아이컴바인드가 그동안 쌓아온 다양한 브랜드의 성공 노하우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2일 오후 하우스도산에 들어서자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는 이들의 바쁜 손놀림이 여기저기서 목격됐다.  

하우스도산 지상 1층은 매장 안에 놓인 연두색 기둥들이 전면에 위치한 거울에 비치면서 하나의 거대한 미로처럼 꾸며졌다. 방문객들은 연두색 기둥 사이에서 거대한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바빴다.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하우스도산 지상 1층에 마련된 템버린즈의 신제품인 퍼퓸밤(고체향수) 팝업스토어. 매장 안에 놓인 연두색 기둥들이 전면에 놓인 거울에 비치면서 하나의 거대한 미로처럼 꾸며졌다. <비즈니스포스트>

하우스도산에는 템버린즈와 젠틀몬스터, 누데이크 등 아이아이컴바인드의 브랜드가 모두 입점해있다. 

지하 1층에는 누데이크, 지상 2층과 3층에는 젠틀몬스터, 4층은 템버린즈 매장이 있다. 

현재 지상 1층은 템버린즈의 신제품인 퍼퓸밤(고체향수) 팝업스토어로 꾸며졌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공간 중앙에 거대한 예술작품이 설치돼 있었다.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지하 1층에 입점한 누데이크에서 판매하는 '피크' 케이크. <비즈니스포스트>


지하 1층에 입점한 누데이크 매장에서도 인증샷을 찍는 방문객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누데이크에서는 빵과 음료를 구매해 먹을 수 있는 테이블이 마련돼 있는데 빈 자리를 찾기 어려웠다. 영하 5도까지 내려간 추운 날인데도 건물 외부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빵을 먹는 방문객도 있었다. 

누데이크의 빵은 SNS에서 '한 번쯤 먹어봐야 할 빵'으로 회자할 정도로 MZ세대의 관심이 높다. 

누데이크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빵은 화산을 연상하게 하는 '피크' 케이크다. 다른 빵집에서는 쉽게 볼 수 있는 빵이 아니다. 먹물 반죽으로 만들어진 페스추리 빵이 화산처럼 둘러져 있고 안에는 초록색 크림이 가득 차 있다. 빵을 잡아 뜯으면 초록색 크림이 마치 용암처럼 흐른다. 

손톱보다 조금 큰,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한쪽 정도 크기의 '마이크로와상'도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빵이다. 

이 밖에도 누데이크에서는 양 모양의 검정색 빵, 콜로세움 모양의 치즈케이크, 바구니 모양의 케이크 등을 판매하고 있다.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하우스도산 지하 1층 누데이크에서 판매하는 손톱보다 조금 큰 크기의 '마이크로와상'은 독특한 빵이다. 에어팟 프로 한쪽과 크기가 비슷한 크기다. <비즈니스포스트>

젠틀몬스터의 선글라스와 안경테가 전시된 2층과 3층에서도 방문객의 눈을 사로잡는 전시품들이 가득했다. 

2층의 거대한 미디어 아트월은 매장을 하나의 전시장으로 만들었다. 3층에는 젠틀몬스터 로봇랩이 직접 만든 육족 보행 로봇 '프로브'가 있다.

프로브의 움직임은 크지 않지만 거대한 다리를 오므렸다 폈다 하면서 옆으로 움직였다.

움직이는 프로브 옆에서 방문객들은 전시된 제품들을 자유롭게 써보며 인증샷 남기기에 분주했다.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하우스도산 3층에 전시된 육족 보행 로봇 '프로브'. 프로브는 젠틀몬스터 로봇랩이 직접 만들었다. 프로브 옆에서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4층에 마련된 템버린즈 매장에서는 전면에 걸린 미디어 아트월과 매장 안에 설치된 전시물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키네틱 오브제(작품이 움직이거나 움직이는 부분을 넣은 예술 작품)는 오므렸다 펴지면서 방문객의 눈을 사로잡았다. 

거대한 예술작품과 건물 곳곳에 전시된 여러 작품들은 2021년 2월 하우스도산이 문을 열자마자 단숨에 이곳을 'MZ세대 성지'로 만들었다. 

단순히 제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다른 기업들의 플래그십 스토어와 달리 하우스도산은 다양한 설치미술을 전시하는 예술 공간으로 꾸며져 인증샷을 남겨야만 하는 공간이 된 것이다.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4층에 마련된 템버린즈 매장에는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키네틱 오브제(작품이 움직이거나 움직이는 부분을 넣은 예술 작품)가 있다. 전시물은 오므렸다 폈다 하면서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비즈니스포스트>

공간이 가진 독특한 분위기에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꼭 가봐야 할 복합문화공간으로 꼽히면서 K-콘텐츠에 관심이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인기 관광지가 됐다.  

이날도 하우스도산에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하우스도산 관계자는 "평일에는 1천 명, 주말에는 2천 명 정도가 매장을 방문한다”며 “절반 정도가 외국인 고객이다”고 말했다. 

하우스도산을 운영하는 아이아이컴바인드의 실험적인 공간 구성은 처음이 아니다. 

아이아이컴바인드를 이끄는 김한국 대표는 대기업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창의적인 일을 하고 싶어 2008년 영어교육 사업을 하는 중소기업으로 이직했다. 

이후 2011년 사내 신사업 공모전을 통해 제안한 아이웨어 사업이 받아들여지면서 패션 아이웨어 브랜드 젠틀몬스터를 운영하는 수눕바이(현재 아이아이컴바인드)를 설립하게 됐다.

수눕바이 설립 당시부터 김 대표는 "사람은 누구나 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은 욕망이 있고 그게 바로 몬스터적인 부분이다"며 실험적인 디자인과 콘셉트 등을 통한 차별화 전략을 펼쳐왔다.

젠틀몬스터라는 브랜드명은 '점잖다(gentel)'와 '괴물(monster)'을 합쳐 만들었다. 

당시 패션 아이웨어 시장을 주도하고 있던 해외 브랜드들 대부분이 서양인의 얼굴형에 맞춰진 제품을 내놓은 것과 달리 김 대표는 아시아인의 둥근 얼굴에 맞춘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를 연구해 '아시안핏'을 선보이는 등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매장도 기존 선글라스 매장과 달리 목욕탕, 이발소, 정육점 등 독특한 콘셉트로 선보여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었다. 

젠틀몬스터에서 입증한 차별화 브랜드 전략은 템버린즈, 누데이크로 이어졌다. 김지효 기자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 아이아이컴바인드가 운영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대표매장) ‘하우스도산’은 MZ세대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랐을 뿐만 아니라 K-콘텐츠를 향한 글로벌 시선이 모이는 관광지 가운데 한 곳이 됐다. 사진은 하우스도산 외관. <비즈니스포스트>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