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오늘Who] 노무현정부 정책실장 변양균, 윤석열 경제고문으로 합류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7-15  09:09:35
확대 축소
[오늘Who] 노무현정부 정책실장 변양균, 윤석열 경제고문으로 합류

▲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던 변양균 전 실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고문을 맡는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1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변 전 실장의 경제고문 위촉식을 갖는다고 14일 밝혔다.

변 전 실장은 이날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한 달 전쯤 윤 대통령이 직접 자문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변 전 실장이 2017년에 저술한 ‘경제철학의 전환’을 읽은 것으로 알려졌다. 변 전 실장은 이 책에서 저성장 상태에 빠진 한국경제의 해법으로 ‘공급혁신’과 '노동·토지·투자·왕래의 자유'를 제시했다.

변 전 실장은 관료출신 경제 전문가다. 1973년 14회 행정고시를 합격해 경제기획원 예산총괄과장, 재정경제원 예산심의관, 기획예산처 재정기획국장, 기획예산처 차관 등을 거쳤다. 

노무현 정부에서 2005년 기획예산처 장관을 역임한 뒤 2006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돼 문재인 비서실장과 손발을 맞추기도 했다. 정책실장으로 공직생활을 마쳤으며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회장을 지냈다.

특히 변 전 실장은 2007년 부정비리 사건인 이른바 ‘신정아 스캔들’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신정아 큐레이터와의 부적적한 관계를 통한 부정부패 혐의로 구속수감 됐으며 2009년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윤 대통령과 변 전 실장의 ‘악연’도 재조명 받고 있다. 윤 대통령은 대검 중수부 검찰연구관으로 근무하던 2007년 당시 변 전 실장의 ‘신정아 게이트’사건 수사에 투입된 바 있다.

김광두 서강대학교 석좌교수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변 전 실장 발탁을 두고 "좋은 분을 모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