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민주당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원구성 강행 수순 돌입

김서아 기자
2022-06-28   /  16:59:38
민주당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원구성 강행 수순 돌입

▲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왼쪽)와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오른쪽)이 28일 국회 의사과에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며 사실상 원구성 강행 수순에 들어갔다.

28일 오후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와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의사과에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는 민주당 소속 의원 170명의 이름이 모두 적혀있다.

오 대변인은 요구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7월1일 오후 2시부터 언제든 본회의는 열릴 수 있고 그 전까지 저희는 정부, 여당과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전 원내부대표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직무유기를 그만하고 하루 빨리 국회 정상화에 힘 써줄 때다"며 "필리핀에 가서 특사 활동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7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면 국회법에 따라 출석 의원 가운데 최다선이 임시 의장을 맡아 새 국회의장을 뽑게 된다. 현재 민주당 최다선 의원은 박병석 전 국회의장이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는 대신 검찰개혁 법안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정상화, 검찰수사권 폐지 법안의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이들 조건 수용을 거부하며 국회 하반기 원구성 협상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민주당 측은 국회공백을 방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집권 여당이 내팽개친 국회 정상화에 본격 시동을 걸겠다"며 "약속한 대로 6월까지는 최대한 인내심을 갖고 여당을 설득하는 협상에 성실히 임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을 궁지로 모는 것에만 몰두하는 정부와 여당을 마냥 기다릴 수 없다"며 "7월에는 임시국회를 열어 국회를 정상화하겠다"고 원구성 강행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날 국민의힘 측은 입법독재가 다시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합의 없는 일방적 본회의 소집은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소집한다면 이는 입법독재 재시작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대선, 지선에서 연이어 국민 심판을 받고도 아직 민심이 무서운 줄 모르는 듯하다"며 "민주당이 또다시 입법폭주로 사사건건 정부 발목잡기에 나선다면 정부는 제대로 일할 수 없거니와 민생은 더 큰 위기를 맞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민주당 국민의힘에 법사위원장 넘기기로, 박홍근 "양당 합의 이행하자"
  2. 문재인 영입 삼성전자 출신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 특위 위원장으로
  3. 윤석열 배웅 권성동과 장제원 옆자리 안철수, 최재형 힘실은 이준석
  4. 민주당 원내수석 진성준 “정유사 수익, 기금 조성해 사회 환원 검토”
  5.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출범, 최재형 "총선 대비해 당 혁신과 개혁 속도"
  6. 의원총회급 모임 '새미래' 중심 김기현은 누구, 울산시장 지낸 4선 의원
  7. 김기현 주도 국민의힘 1호 모임 '새미래' 출범, 권성동 포함 40명 참여
  8. 경영권 분쟁 터널 나온 헬릭스미스, 주주 향해 지속기능 비전 앞세워
  9. 롯데온 직원 도서관은 사장실, 나영호 대표가 '홈즈책방' 만든 이유
  10. 헬릭스미스 유전자치료제 상용화 준비 착수, 김선영 기술수출도 자신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