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국민의힘 윤리위 22일 이준석 징계 심의, 이준석 "상황에 따라 출석"

김남형 기자
2022-06-20   /  17:38:24
[비즈니스포스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할 당 윤리위원회가 22일 열린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0일 보도자료를 내 "22일 저녁 7시에 위원회를 개최해 4월21일 개최된 위원회 의결에 따라 징계 절차가 개시된 사안들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리위원회는 징계 절차 개시를 통보받은 당원들이 제출한 서면 소명 자료를 검토했으며 윤리위원회 당규 제14조(협조의무)에 근거해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위원회에 출석시켜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리위 22일 이준석 징계 심의, 이준석 "상황에 따라 출석"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월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호국보훈의 달 기념 국회보훈학술세미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번 윤리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의 징계 여부 및 징계 수위가 결정될지 관심이 모인다.

국민의힘 당규의 윤리위원회 규정 21조는 징계를 제명·탈당권유·당원권 정지·경고 등 4가지 형태로 구분하고 있다.

징계 결정이 난다면 이 대표는 리더십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징계 수위에 따라 당 지도부를 새로 뽑는 상황이 펼쳐질 가능성도 있다.

반면 당 일각에서는 윤리위원회가 정무적 판단을 해 징계 결정을 아예 내리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정 외에는 통보받은 게 없다"며 "상황에 따라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은 이 대표가 2013년 7월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성상납 의혹을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윤리위는 성상납이 아닌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으로 이 대표를 징계 대상에 올렸다. 이 대표는 김철근 실장을 보내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고 증거를 인멸하려고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자기정치' 이준석, 국민의힘에서 '원내' 자기세력 만들 수 있을까
  2. 이준석 여야 지도부 회동 제안 거절, "화물연대와 화주 사이 협상 진척"
  3. 이준석 "총선 대비 당 조직 개편, 젊은 세대를 중심에 놓고 생각해야"
  4. 한국항공우주산업 경공격기 세계로, 미국과 동유럽에 수출 기대감
  5. 정부 다양한 5G요금제 출시 압박, 이통3사 위기일까 기회일까
  6. 디지털치료제 시장에 대기업 진출, KT 한미약품 손잡고 SK 해외투자
  7. SK하이닉스 주식 강력매수 유지, "스마트폰 반도체 수요 하반기 회복"
  8. 알테오젠 목표주가 높아져, 하반기 플랫폼기술 기술수출 가능성
  9. [채널Who] LX세미콘 퀄컴처럼 커질까, 구본준 반도체 집념이 팹리스로
  10. CJ프레시웨이 B2C 공략 확대, 정성필 흑자기조 유지의 디딤돌 삼아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