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2주 연속 40%대, 긍정 48.0% 부정 45.4%

김대철 기자
2022-06-20   /  08:56:49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2주 연속 40%대, 긍정 48.0% 부정 45.4%

▲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추이. <리얼미터>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40%대를 유지한 가운데 부정 평가가 소폭 상승했다.

김건희 여사 논란, 전 정부 인사와의 갈등 문제 등으로 지지율 반등을 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0일 발표한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에서 긍정평가가 48.0%, 부정평가는 45.4%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6%였다.

지난주 조사와 비교해 긍정평가는 변화가 없었으며 부정평가는 1.2%포인트 높아졌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2.6%로 지난주에 이어 2주 째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지역별로 호남(7.3%포인트), 인천·경기(3.8%포인트)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반면 서울(4.7%포인트), 충청권(4.7%포인트), 부산·경남(4.2%포인트)에서 부정평가가 많아졌다.

연령별로는 20대(3.9%포인트)와 70대 이상(2.7%포인트)에서 긍정평가가 오른 반면 30대(3.5%포인트)와 60대(6.4%포인트)에서는 부정평가가 높아졌다.

직업별로는 자영업(5.5%포인트), 무직·은퇴·기타(3.9%포인트), 농림·어업(3.5%포인트)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판매·생산·노무·서비스직(6.3%포인트), 학생(5.5%포인트), 사무·관리·전문직(3.9%포인트)는 부정평가가 올랐다.

정당지지도를 살펴보면 국민의힘 46.8%, 더불어민주당 39.4%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국민의힘은 0.5%포인트 내려갔으며 민주당은 0.2%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의힘은 호남에서 지지율이 12.1%포인트 높아졌으며 민주당은 서울과 부산·경남에서 지지율이 각각 3.5%포인트 올랐다.  

정의당은 0.2%포인트 하락한 3.4%였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 자체조사로 13일부터 17일까지 나흘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252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대철 기자 

이 기사는 꼭!

  1. 윤석열, 대통령실 용산 이전 관련 주민 400명 초청 행사
  2. [현장] 기존 원전 수명 연장, '사회적 합의와 폐기물 처리부터' 한목소리
  3. 윤석열, 부자감세 지적에 “문재인정부 징벌과세 과도해 정상화 필요”
  4. [한국갤럽] 윤석열 긍정평가 50% 아래로, 이명박 사면 반대 47%
  5. '윤석열 공약' 최저임금 차등 적용안 부결, 내년에도 업종 구분없이 동일
  6. 전직 대통령 부인 찾아 나선 김건희, 김윤옥 권양숙에 이어 이순자도
  7.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 친기업 인사 유력, 수탁자책임 후퇴 우려 커져
  8. 윤석열 국민통합위원장에 김한길 임명, 국민의힘 외연 확장 본격화
  9. 윤석열 국정운영 '긍정' 49%로 하락, 정부 인사 '검찰 출신 편중' 51%
  10. 윤석열 “민간과 시장 주도로 경제체질 바꿔야, 과감히 규제 개선할 것”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