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윤호중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퇴"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6-02  14:14:04
확대 축소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윤호중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퇴"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비상대책위원들이 2일 국회에서 총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6·1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2일 오전 비공개 회의를 통해 총사퇴에 의견을 모은 뒤 기자회견을 열어 "비상대책 위원 일동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지지해 준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며 "민주당에 더 큰 개혁과 과감한 혁신을 위해 회초리를 들어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준 2974명의 후보들께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비공개 회의에서 비대위원들이 각자의 소회를 밝히고 향후 당 수습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대선 패배 원인분석과 평가, 그에 따른 당의 혁신에 힘썼으나 지방선거가 임박해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것에 모두 동의했다"며 "객관적 평가와 그에 따른 혁신방안 마련 등은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인천 계양을 출마가 패배의 원인인지 묻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는 비대위원도 있었다"면서도 관련 이야기가 길지는 않았다고 대답했다.

앞으로 민주당을 이끌 새 지도부는 의원총회와 당무위, 중앙위원회를 거쳐 구성된다. 그때까지는 박홍근 원내대표가 직무대행 역할을 맡기로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당 일각에서 조기 전당대회 요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현직 당직자들이 검토한 결과 시간이 부족하다는 실무적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호남과 제주, 경기 등 5곳에서만 승리했다. 기초단체장 역시 226곳 가운데 63곳을 차지하는데 그쳤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