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한덕수 첫 중대본회의, “코로나19 고위험군 검사부터 처방까지 하루에"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5-27  11:59:33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정부가 코로나19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검사부터 입원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체계를 시행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60세 이상의 고연령층 등 고위험군은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이 원스톱으로 하루에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필요하면 지체 없이 전담병원에 입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덕수 첫 중대본회의, “코로나19 고위험군 검사부터 처방까지 하루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5월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회의는 한 총리가 취임한 뒤 처음으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다.

한 총리는 방역과 관련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와 싸움에서 얻은 경험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겠다"며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정보를 체계적으로 연계하고 통합해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의 토대를 만들고 관련 연구와 보건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감염병 현장 의료대응의 컨트롤타워인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은 서울특별시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부지에 지어지며 2027년 완공 예정이다.

한 총리는 "우리에게는 지난 2년 반 동안 코로나19를 헤쳐온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돼 있다"면서 "이러한 소중한 방역자원을 바탕으로 과학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를 갖춰 완전한 일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