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중기부 장관 후보 이영 "중소벤처기업 정당하게 제값 받도록 하겠다"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5-11  15:36:22
확대 축소
중기부 장관 후보 이영 "중소벤처기업 정당하게 제값 받도록 하겠다"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의지를 나타냈다.

이 후보자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먼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완전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방역조치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온전한 손실보상을 지원하고 어려운 여건을 감안한 추가지원방안도 조속히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의 폐업과 재도전이 조금 더 수월해질 수 있도록 사회 안전망 구축과 지원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기업가형 소상공인을 육성해 디지털 기술도 현장에 접목시키기로 했다.

이를 위해선 규제혁신이 우선돼야 한다고 바라봤다.

이 후보자는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해소해 민간 주도 성장을 이루겠다"며 "네거티브형 규제 적용 등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신산업을 육성하고 관계부처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현장 관계자, 전문가, 관계부처 등과 소통할 것을 약속하며 '기울어진 운동장'도 바로잡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 후보자는 "납품단가, 기술탈취 등 고질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중소벤처기업 혁신과 우리 경제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며 "기업 간 불공정과 갈등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고 조정과 협력을 통해 정당하게 제값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정부의 과도한 개입은 자제하고 시장에서 자율적 상생의 문화가 정착되도록 확고한 기준과 원칙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청문회에서 이 후보자는 매매정지된 코스닥 상장사 주식을 개인에게 매각한 일을 두고 이해충돌은 없다고 의혹을 차단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당시 횡령 사건으로 상장폐지설이 나오던 주식이었다"며 "개미투자자들은 매매가 불가능해 발을 동동 굴리고 있었는데 이 후보자는 매매정지 직전에 팔았다"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상식적으로 휴지조각이 될지도 모르는 주식을 투자손실을 떠안으면서 사려는 사람은 없다"며 "국회사무처에 주식매매 증빙서류를 제출해달라고 했으나 아직 못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국정활동 시작 전 모든 주식을 처분해야 하는 줄 알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처분 과정에서 한 개가 매매정지된 사실을 알았고 휴지조각이 될 수 있는 주식이라 아는 지인에게 낮은 가격에 팔았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가 2019년 다른 벤처인들과 함께 만든 와이얼라이언스에 관한 추궁도 이뤄졌다.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와 연관이 있는 박성택 전 중소기업중앙회장이 멜콘이라는 기업을 인수할 때 와이얼라이언스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추궁했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청년 스타트업 육성이라는 본래 창립 취지와 달리 2020년 기준 286억 원의 매출을 올린 주식회사 멜콘에 182억 원을 투자했다"며 "스타트업에 투자한 1호 펀드는 총 결성액이 20억 원, 최대 투자액은 2억 원인 것과 큰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이를 두고 단순히 스펙을 쌓기 위해 와이얼라이언스를 세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 후보자는 "(와이얼라이언스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국회의원이 된 것이 아니다"며 "정치를 하기 위해 투자회사를 만든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증인 불출석 및 자료 미흡에 관한 공방도 이어졌다.

이동주 의원은 "증인으로 요청한 김상용 와이얼라이언스 대표와 유영일 테르텐 대표의 불출석 사유가 명백히 관련법 위반이다"며 "증인의 불출석 사유가 정당하지 않다면 증인을 향한 고발도 검토해야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류호정 의원은 "이영 후보자에 대한 중기부 경력 등을 살펴보면 의원별 요청에 대한 경력 답변이 다 다르다"며 "경력을 누락시키면 숨기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니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꼬집었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