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최고위원 회의에서 검수완박 중재안 재검토"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4-24  17:59:13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야 합의로 타결된 검찰 수사권 폐지 중재안을 뒤집을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준석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 논의가 우리 당의 의원총회에서 통과했다고는 하지만 심각한 모순점들이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입법추진은 무리"라며 "내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 협상안을 재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최고위원 회의에서 검수완박 중재안 재검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 대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불가항력의 협상을 하느라 수고한 점은 존중한다"면서도 "더 이상의 추진 이전에 법률가들과 현장 수사인력들을 모시고 공청회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입법 공청회 개최 이외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논의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이 사안에 명확한 반대 관점을 가진 한동훈 후보자에게 질의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입법 추진의 동력을 얻을 수 있다면 민주당으로서도 나쁘지 않은 제안일 것"이라며 "이것을 회피한다면 입법 추진이 졸속임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내놓은 검찰개혁 중재안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모두 수용하면서 파국으로 치닫던 검수완박 논란은 종지부를 찍었다. 박 의장의 중재안은 검찰 수사권을 축소하고 수사권 폐지는 최대 1년 유예하는 내용이 뼈대로 모두 8개 항으로 구성됐다.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