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100% 국민경선 선출, 송영길 박주민 기사회생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4-21  15:48:17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이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 등 특정 후보를 배제하지 않고 100% 국민경선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국회에서 약 2시간 동안 비공개 회의를 열어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공천 배제(컷오프)를 철회하고 100% 국민경선으로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100% 국민경선 선출, 송영길 박주민 기사회생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당은 결선투표도 실시하고 TV토론도 1회 이상 진행하기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송 전 대표와 박 의원 두 사람에 대한 배제 없이 이들을 포함해 22일까지 추가로 후보를 영입하고 거기에서 적정한 수의 후보를 경선대상에 포함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는 19일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밝힌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당내 계파갈등까지 번지며 말이 많아지자 비상대책위원회가 이틀 만에 방침을 바꿨다.

송 전 대표는 20일 경인방송 라디오에서 "당 대표가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고 출마를 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대선 패배 책임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지 않나"며 "사실상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정치 복귀를 반대하는 선제타격 의미가 있다"고 공천배제에 반발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송 전 대표의 대선 패배 책임 내지는 어제 계파발언 등을 향한 지적은 있었으나 여러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후보군을 넓히는 게 더 경쟁력이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100% 국민경선 방식으로 진행하는 건 촉박한 시간과 중도층까지 고려한 선택이라고 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후보는 송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 김진애·정봉주 전 의원, 김주영 변호사, 김송일 전 전남 행정부지사 등 모두 6명이다.

송 전 대표는 이같은 결정이 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 비대위 결정을 환영한다며 "경선을 통해 '원팀 민주당'을 만들어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적었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