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정호영 자녀 의혹 해명하고 자진사퇴 거부, "지위 이용 부당행위 없어"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4-17  14:49:14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 자녀들과 관련된 의혹을 적극 해명하며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 후보자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이 불분명한 사실에 근거해 정확한 사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자녀문제에 있어 저의 지위를 이용한 어떤 부당한 행위도 없었다”고 밝혔다.
 
정호영 자녀 의혹 해명하고 자진사퇴 거부, "지위 이용 부당행위 없어"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7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 자녀들과 관련한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자녀 학사 편입에 관해 “선발과정은 투명했으며 평과 결과도 공정하게 이뤄졌다고 본다”며 “객관적 자료로 드러나는 결과에 있어서도 공정성을 의심할 대목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은 학사 편입전형 1·2단계 합산 점수가 33명 가운데 27위였으며 아들은 17명 가운데 7위였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는 교육부에서 자녀들의 편입학 과정을 철저히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앞서 경북대병원 병원장을 지낸 정 후보자는 두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과정에서 ‘아빠 찬스’를 쓴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며 아들의 병역 신체검사, 본인의 해외출장 등과 관련해서도 잡음이 일고 있다. 

이날 정 후보자는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근거해 합리적 검증을 받기를 소망한다”며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모든 의혹에 관해 보다 자세히 해명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