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정무특보-장성민 정책특보-강석훈 김현숙 임명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3-16  11:36:23
확대 축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정무특보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포럼 이사장, 정책특보에 강석훈 성신여자대학교 교수와 김현숙 숭실대학교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무특보 및 정책특보 인선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무특보-장성민 정책특보-강석훈 김현숙 임명

▲ (왼쪽부터)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포럼 이사장, 강석훈 성신여대 교수, 김현숙 숭실대 교수.


장성민 특보는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경선 당시 경선관리위원회로부터 자제 요청을 받을 정도로 윤 당선인에게 가장 비판적 목소리를 낸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경선) 1차 컷오프 탈락 후 윤 당선인이 장성민 특보에 쓴소리를 요청해 대통령 선거 기간에도 가감없는 조언을 듣고 소통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특보 명칭은 '쓴소리 특보'라 불러도 좋을 듯 하다"고 말했다.

강석훈 특보는 19대 국회의원과 박근혜 정부 경제수석을 역임했으며 대선 당시 국민의힘 선대본부 정무실장을 맡았다. 김현숙 특보는 박근혜 정부 고용복지수석을 지냈고 선대본에서는 정책메시지팀장을 맡았다.

김 대변인은 "두 사람은 정책통으로 윤 당선인의 경선 시절부터 경제, 사회, 복지 등 제반 분야에 걸쳐 깊이 있는 정책적 지원을 해왔다"며 "이에 윤 당선인은 선거 기간 두 분과 가장 편하게 수시로 토론하고 의견을 나눠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당선인은 특별고문도 임명했다.

윤진식 전 산업자원부 장관, 임태희 전 한경대 총장,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 박보균 전 중앙일보 부사장, 김영환 전 과학기술부 장관, 이동관 디지털서울 문화예술대 총장, 유종필 전 국회도서관장 등 7명이다.

김 대변인은 "특별고문 7분은 지난 선거과정에서 윤 당선인에게 많은 자문과 도움을 줬다"며 "앞으로 대통령 취임 후 이뤄질 국가경영에도 지속적 고견을 부탁하기 위해 이번 인선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