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맥도날드 스타벅스 코카콜라 펩시콜라, 러시아에서 사업 중단 선언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2022-03-09  16:54:02
확대 축소
글로벌 식음료 기업인 맥도날드, 스타벅스, 코카콜라 등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시장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CNN은 8일(현지시각) 맥도날드, 스타벅스 등이 공식성명을 내고 러시아 사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맥도날드 스타벅스 코카콜라 펩시콜라, 러시아에서 사업 중단 선언

▲ 맥도날드 로고.


크리스 켐프친스키 맥도날드 최고경영자(CEO)는 8일 성명을 통해 "러시아에 있는 모든 레스토랑을 일시적으로 폐쇄하고 영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러시아에서 매장 850여 곳을 운영하고 있다. 전체 매장 가운데 84%는 맥도날드에서 직접 운영하고 나머지는 프랜차이즈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도 성명을 통해 "러시아에서 모든 사업 활동을 멈추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스타벅스는 러시아 내 매장의 운영을 일시적으로 중단할뿐만 아니라  모든 스타벅스 제품의 러시아 배송도 중단하기로 했다.

코카콜라도 러시아 사업을 중단한다.

코카콜라는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비극적 사건 여파로 고생하는 모든 사람에게 위로를 보낸다"며 "러시아 내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펩시콜라는 분유, 이유식 , 우유 등을 제외한 일부 사업을 철수한다. 

이밖에 GE(제네럴 일렉트릭), 페라리, 람보르기니 등 자동차 제조기업 및 세계 최대 화장품 브랜드 로레알 등도 러시아 내 사업을 일부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