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우크라이나 사태 주시, "교민 보호와 철수에 만전"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2-22  17:59:25
확대 축소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충돌 가능성에 재외국민 보호와 경제 영향 최소화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및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사태가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거주 교민의 보호와 철수에 만전을 기하고 관련국과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재인 우크라이나 사태 주시, "교민 보호와 철수에 만전"

문재인 대통령이 2월22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및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초기부터 범정부적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재외국민 보호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했다"며 "더 신속하고 구체적 대응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세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하라"며 "정부는 어떤 국제 정세 아래에서도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국가의 안전을 지키는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공급망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 경제 관계는 크지 않지만 사태가 장기화하고 미국 등 서방이 러시아에 강도 높은 제재를 취하면 우리 경제에도 큰 영향이 미친다"며 "에너지, 원자재 등 공급망 차질과 세계 금융시장 불확실 등이 우리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우리 경제가 불의의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다양한 가능성에 대응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충분히 알릴 것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부처와 경제부처, 국정원, 청와대가 협력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국민께 상황을 충분히 설명하라"며 "국민이 안정적 경제활동을 영위하도록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기업이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영향을 잘 분석해서 정보를 제공하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고승범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박선원 국가정보원 1차장 등 청와대와 정부의 외교·안보 및 경제라인 인사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직접 주재한 것은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무력충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국제사회의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하고 러시아군에 우크라이나 진입을 명령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러시아 등에 제재방침을 밝히며 강경대응 태도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