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대통령실 광화문 이전공약 내놔, "기존 청와대 사라질 것"

노녕 기자 nyeong0116@businesspost.co.kr 2022-01-27  14:57:27
확대 축소
윤석열 대통령실 광화문 이전공약 내놔, "기존 청와대 사라질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분야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대통령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는 등 정치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고 청와대 전체를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대통령 관저는 경호상 문제 등에 대비해 삼청동 총리공관 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윤 후보는 "국정 최고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대통령실은 정예화한 참모들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가 결합한 형태로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공무원끼리만 모여서는 코로나19 위기 속에 불가역적 변화를 이끌어 나가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윤 후보는 "민간의 최고 인재는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 운영에 참여시키겠다"며 "경륜 있는 중장년층과 패기 있는 젊은 인재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 콘트롤타워 안으로 모시겠다"고 말했다.

기존 청와대 부지는 더 이상 대통령의 집무·거주 공간이 아니게 되므로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청와대 부지는 역사관이나 시민공원 등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구체적 방안은 국민들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기로 했다.

윤 후보는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여소야대 상황에서 식물정부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놓고 "국정 방향을 올바르게 잡고 훌륭한 인물을 청문 대상에 제시했을 때 그걸 거부해선 180석이 아닌 200석을 갖고 있어도 국민이 다 판단할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어 "최고 전문가와 최고 지성을 정부에 모신다고 누차 말씀드렸고 지금 여당에도 우리 당과 합의하며 일할 수 있는 훌륭한 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노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