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작년 하반기 부동산 증여 1년 전보다 38% 감소, 7년 만에 최저치

임민규 기자 mklim@businesspost.co.kr 2022-01-17  13:55:00
확대 축소
작년 하반기 부동산 증여 1년 전보다 38% 감소, 7년 만에 최저치

▲ 전국 수증인 반기별 추이. <직방>

지난해 하반기 전국에서 부동산 증여를 받은 사람(수증인)이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중개 플랫폼 직방은 지난해 하반기 전국 부동산 수증인이 14만3954명으로 집계돼 2014년 상반기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20만5793명과 비교해 30.0% 줄었고 1년 전 같은 기간 23만3114명보다는 38.2%가 줄어들었다.

2010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뒤 반기 평균 수치인 15만1374면보다도 적다.

연령별로 보면 40세 미만 3만6901명, 40~59세 6만9544명, 60세 이상 3만7503명으로 조사됐다. 1년 전보다 각각 42.8%, 42.4%, 21.5%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지방보다 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하반기 수도권의 부동산 수증인은 1년 전보다 50.1% 감소한 3만7922명, 지방은 32.5% 줄어든 10만6032명으로 집계됐다.

직방 관계자는 "2020년과 2021년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와 종부세 부담을 줄이려고 증여가 활발히 이루어졌지만 2021년 하반기 이러한 추세가 줄었다"며 "부동산 증여를 계획하고 있던 보유자들이 일정부분 증여를 마무리하는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민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