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14나노 공정 기반의 차세대 LPDDR5X 모바일D램 개발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1-11-09  11:22:49
확대 축소
삼성전자가 전력효율과 성능을 크게 높인 차세대 규격의 모바일용 D램을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모바일기기용 LPDDR5X D램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 14나노 공정 기반의 차세대 LPDDR5X 모바일D램 개발

▲ 삼성전자가 개발한 LPDDR5X D램. <삼성전자>


2018년에 세계 최초로 LPDDR5 모바일D램을 개발한 데 이어 LPDDR5X 모바일D램도 가장 먼저 개발한 것이다.

LPDDR5X D램의 구동속도는 최대 8.5Gbps(1초당 기가비트)로 현존하는 모바일 D램 가운데 가장 빠르다.

이전 세대 제품인 LPDDR5 모바일D램과 비교하면 약 1.3배 앞선다.

삼성전자는 LPDDR5X 모바일D램의 단일 칩 용량을 16Gb로 개발했다.

앞으로 생산되는 단일 패키지 단위에는 용량을 64GB까지 확대해 5G스마트폰의 고용량 D램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LPDDR5X 모바일D램은 D램업계에서 가장 앞선 14나노미터 미세공정을 적용해 전력효율도 기존 LPDDR5 D램보다 20%가량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글로벌 고객사들과 기술협력을 통해 새 D램 도입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황상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램설계팀 전무는 “최근 증강현실, 메타버스, 인공지능 등 대용량 데이터의 고속 처리가 요구되는 첨단산업이 확대되고 있다”며 “LPDDR5X D램을 통해 모바일시장뿐만 아니라 서버나 완성차 등 시장에서도 고성능 저전력 메모리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