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이재명, 문재인 만나 "지난 대선 때 모질게 했던 것 사과드린다"

김서아 기자
2021-10-26   /  14:33:19
이재명, 문재인 만나 "지난 대선 때 모질게 했던 것 사과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나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지난 대선 당시 일을 떠올리며 사과했다.

이 후보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지난 2017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일을 두고 "지난 대선 때 제가 모질게 했던 것 사과드린다"고 말했다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의 사과에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화답했다.

4년 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 후보 측은 문 대통령 측과 지속해서 대립했다. 이 후보도 TV토론 등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적극적으로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이날 문 대통령과 약 50분 동안 차담 형식으로 면담을 진행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지 16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에게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것을 축하하며 좋은 정책을 위해 힘써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겪어보니까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정책 같다.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그 정책을 들고 다른 후보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 그 과정 자체가 국가발전에 큰 도움이 되고 그렇게 완성된 정책이 다음 정부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설계도가 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저도 경기도지사로 일한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라며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했지만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고 역사적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5일 발표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들며 "제가 하고 싶은 얘기가 다 들어있어서 너무 공감이 많이 됐다. 새로운 전환의 시대에 산업재편을 국회의 대대적 개입, 투자로 해야 한다는 부분이 제가 너무 공감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만난 것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당내에서) 경쟁을 치르고 나면 그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서로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게 중요하다"며 "그런 면에서 일요일에 이낙연 전 대표를 만난 건 서로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고 이 후보가 새로운 후보가 되어 여러모로 감회가 새롭다"며 "끝까지 많이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2.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3.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4.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5. 가스공사 내부반발로 정규직 전환 지연, 채희봉 반대 목소리 설득 온힘
  6.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7.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8.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9.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10. 중국도 소재 무기화 가능성, 유니온머티리얼 희토류자석 대체품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