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김동연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 “정권교체 뛰어넘어 정치교체”

김서아 기자
2021-10-24   /  18:12:44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당 ‘새로운물결’을 창당했다.

김 전 부총리는 24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고 “정권교체를 뛰어넘는 정치교체를 하겠다”며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김동연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 “정권교체 뛰어넘어 정치교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발기인대회에서 현재 정치의 구조적 문제를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지금 정치판의 강고한 양당 구조로는 대한민국이 20년 넘게 가진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시장에서 가장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 바로 정치시장이다”며 “정치의 벽을 허물고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물결을 창당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거대 양당의 정치행태를 동시에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는 “거대 양당은 경선 과정에서 정권 유지와 정권 탈환을 목적으로 상대를 흠집 내는 네거티브 전략으로 지지층을 흥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희망과 미래를 위한 대안 논쟁은 완벽하게 실종됐다”며 “정치와 후보를 혐오하게 하는 ‘비호감 월드컵’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창당 비전으로는 청년들에게 도전할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투자국가’, 규제 개혁을 통한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 3가지를 제시했다.

김 전 부총리는 “우리 사회 문제의 근본원인은 승자독식 구조다”며 “새로운물결은 기득권을 타파하고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개혁과 관련해선 “지금의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다”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위한 개헌과 양당 구조 고착화를 막기 위한 선거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특권, 기득권, 정치교체를 위해 제2의 촛불혁명이 필요하다”며 “시작은 작고 미약하지만 장엄한 폭포가 돼 기득권 공화국을 깨뜨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2.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3.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4.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5. 가스공사 내부반발로 정규직 전환 지연, 채희봉 반대 목소리 설득 온힘
  6.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7.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8.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9.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10. 중국도 소재 무기화 가능성, 유니온머티리얼 희토류자석 대체품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