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세금으로 갚을 국가채무 2025년 900조, 이자비용 지출만 21조 예상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2021-09-05  17:05:20
확대 축소
국민 세금으로 갚아야 하는 적자성 국가채무가 올해 600조 원을 넘어서고 2025년에는 9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5일 기획재정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2021~2025년 국가재정 운용계획’에 따르면 올해 국가채무 전망치 965조9천억 원 가운데 적자성 국가채무는 63.1%인 609조9천억 원으로 제시됐다.
 
세금으로 갚을 국가채무 2025년 900조, 이자비용 지출만 21조 예상

▲ 기획재정부 로고.


국가채무는 국민에게 거둬들이는 조세를 재원으로 해 상환해야 하는 적자성 국가채무, 대응 자산이 있어 자체 상환이 가능한 금융성 국가채무로 구분된다.

적자성 국가채무는 2021년 609조9천억 원에서 2022년 686조 원, 2023년 766조2천억 원, 2024년 854조7천억 원으로 늘어나 2025년에는 953조3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국가채무 가운데 적자성 국가채무가 차지하는 비중도 2021년 63.1%에서 2022년 64.2%, 2023년 65.2%, 2024년 66.2%, 2025년 67.7%로 증가한다.

적자성 국가채무가 증가하면서 이자비용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자비용은 2021년 18조3346억 원, 2022년 19조6884억 원, 2023년 20조4611억 원, 2024년 20조4096억 원, 2025년 20조9912억 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