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서울교통공사 노조 “구조조정 강행한다면 예고한 대로 14일 파업”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1-09-03  17:46:32
확대 축소
서울교통공사 노조 “구조조정 강행한다면 예고한 대로 14일 파업”

▲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3일 국회 앞에서 지하철 공익서비스 비용에 국비 보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정희 전국공공운수노조 위원장, 이은주 정의당 의원, 김대훈 서울교통공사노조 위원장.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정부와 서울시에서 재정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예고한 대로 14일 파업을 하겠다고 했다.

김대훈 서울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은 3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서울시가 서울교통공사 재정난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며 한 목소리로 구조조정을 압박하고 있다”며 “구조조정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는다면 노조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파업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하철의 고질적 문제는 시와 정부의 투자가 없다는 데 기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통약자를 위한 무임승차가 유지되기 위해 서울 지하철은 물론 전국 지하철을 대상으로 공적자금이 투입돼야 한다고 봤다.

김 위원장은 “서울지하철을 포함한 전국 지하철에 공적자금을 투입해야 한다”며 “선박과 항공에는 천문학적 공적자금이 투입됐지만 서민이 이용하는 지하철에는 정부 투자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교통약자 무임승차는 좋은 제도이고 노조의 입장은 제도를 유지, 확대하라는 것”이라며 “정부의 직접책임이 필요하고 비용을 운영기관과 노동자에게 전가해서는 제도가 유지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8월23일 ‘전국 6대 지하철노조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9월14일에 총파업을 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사 양측은 8월31일 교섭을 재개했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별다른 진전 없이 끝났다.

교섭에서 사측은 9월 중 예정된 공사채 발행에 차질을 빚는다면 차입금 상환불능을 비롯해 급여 미지급 등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