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강보합, 고용지표 개선과 유가 상승에 후반 반등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2021-09-03  08:45:12
확대 축소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뉴욕증시는 장 초반 성장주의 차익실현 물량으로 하락세를 보였지만 고용지표 개선과 유가 강세 영향으로 장 후반 반등세가 나타나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강보합, 고용지표 개선과 유가 상승에 후반 반등

▲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


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31.29포인트(0.37%) 오른 3만5443.8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12.86포인트(0.28%) 상승한 4536.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1.8포인트(0.14%) 높아진 1만5331.18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나란히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뉴욕증시는 8월 비농업부문 고용지표를 앞둔 대기심리 속에서 차익실현을 위한 성장주 물량이 나타나며 장중 하락세를 보였다"며 "그러나 주간실업지표 등 주요 지표의 개선과 유가 강세 등에 힘입어 장 후반 반등에 나서면서 소폭으로 상승 마감했다"고 분석했다.

8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고용지표는 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기준)에 발표된다.

한 연구원은 미국의 주간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는 34만 건으로 전주(35만4천 건)보다 적고 예상치(34.5 만건)도 밑돌며 고용시장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8월 미국 기업들의 감원건수도 7월과 비교해 17% 감소한 1만5723명으로 나타나며 1997년 6월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1~8월 누적 감원건수는 24만7천 건으로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7% 감소했다. 이는 사상 최저수준으로 고용시장의 타이트한 인력 수급상황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 연구원은 "실업수당 청구건수 감소, 기업들의 감원건수 감소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미국 고용시장을 향한 낙관론은 유효하다"며 "다만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지 못하므로 이른 시일 안에 강력한 고용 회복세가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바라봤다.

업종별로는 에너지(2.5%), 헬스케어(1.1%), 산업재(1.0%) 등의 주가는 강세를 보였고 커뮤니케이션(-0.7%), 경기소비재(-0.1%), 기술(-0.1%) 등 주가는 약세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