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이낙연, 이재명 '무료변론' 논란 놓고 "빨리 설명하고 정리해야" 압박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2021-09-02  10:53:36
확대 축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료변론' 논란을 놓고 강하게 압박했다. 

이 전 대표는 2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무료변론 여부에 관해 미진한 정도가 아니라 아무런 설명이 없다"며 "어차피 문제가 될 것이고 그게 법적인 문제도 될 수 있다면 빨리 설명하고 정리를 하는 것이 본인을 위해서도 좋은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낙연, 이재명 '무료변론' 논란 놓고 "빨리 설명하고 정리해야" 압박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는 "이 지사 측은 변호사 비용에 관해서 1억 원도 안 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가 됐다. 그래서 사실 여부를 물었더니 TV 토론 때 사생활이니 말할 수 없다고 했다"며 "후보 측은 공익적 사건에는 무료변론을 하는 관행이 있다고 하는데 후보 본인은 사생활이니까 말 못 하겠다고 한다. 수임료가 어느 정도였는지에 관해서 아무 설명이 없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 측은 과거 이 지사가 선거법 위반사건 상고심에서 최종 무죄를 선고받을 당시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등으로부터 무료변론을 받은 일을 두고 이 지사 쪽에 변호사 비용 전체 액수와 재산변동과의 관계 등을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다. 

'수임료 대납' 의혹까지 제기되며 공세가 거세지자 이 지사 측은 "용인 가능한 선을 넘었다"며 이 전 대표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등 무료변론 논란을 놓고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또 이 지사가 이 전 대표 캠프의 윤영찬 의원을 향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한 대목을 놓고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윤 의원은 무료변론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삼성그룹 수임료 대납 뇌물사건과 비교했다. 

이 전 대표는 "후보가 의원을 직접 겨냥해 그렇게 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놀랐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윤 의원을 놓고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저와 찍은 사진을 선거운동에 활용했다"며 "인간적 도의에 반하는 행위를 반복한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 쪽에서 배신감을 느낀 것이 아니겠냐는 사회자 질문에 "정치판에서 그런 일이 어디 한 두번 있나"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