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메리츠금융지주, 자사주 500억 취득 위해 NH투자증권과 신탁계약

김디모데 기자
2021-06-17   /  17:59:17
메리츠금융지주가 자사주 취득을 위한 신탁계약을 맺었다.

메리츠금융지주는 17일 NH투자증권과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한다고 공시했다.
 
메리츠금융지주, 자사주 500억 취득 위해 NH투자증권과 신탁계약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계약금액은 500억 원이며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2022년 6월16일까지 1년이다.

메리츠금융지주는 “신탁계약을 통해 취득한 자사주는 향후 소각 등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활용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메리츠금융지주는 3월에도 NH투자증권과 신탁계약을 맺고 보통주 256만 주를 자사주로 취득했다. 약 429억 원어치다.

메리츠금융지주는 5월14일 배당성향을 10%로 유지하고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 내용의 중기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정용진의 이마트 SNS 스토리텔링, 위험한 선을 넘나들다
  2. 기아 새 스포티지 초반 인기몰이, 준중형SUV 1위 현대차 투싼 넘나
  3. NH농협금융 비은행계열사 고른 성장 성과, 손병환 은행은 조금 아쉬워
  4. 국민연금 향한 젊은 세대의 불안, 대선주자들 표를 위해 목소리 내다
  5. 신라젠 맡는 엠투엔 대표 김상원, 정상화 함께 주식거래 재개도 서둘러
  6. 한수원 방사성 암치료기기 공동개발 밀어, 정재훈 새 성장동력 점찍어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업황 불안한 시선을 무얼로 넘어설까
  8. 기아 실적은 현대차보다 더 좋아, 최준영 노조와 임금협상 부담 커져
  9. 삼성제약 췌장암 치료제 품목허가 재신청한다, 김상재 실적반등 절실
  10. 두산퓨얼셀 에스퓨얼셀, 수소산업 육성정책의 전문기업에 뽑혀 수혜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