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미국언론 “삼성전자 외국인주주에 10조 배당, 원달러 환율에 변수”

김용원 기자
2021-04-09   /  15:25:17
삼성전자가 이른 시일에 실시하는 특별 현금배당 규모가 예년보다 훨씬 커 원/달러 환율에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외국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는 9일 “삼성전자가 4월 실시하는 대규모 특별배당이 원화 가치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언론 “삼성전자 외국인주주에 10조 배당, 원달러 환율에 변수”

▲ 삼성전자 로고.


삼성전자가 16일 외국인 주주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현금배당 규모가 지난해의 2배를 넘는 10조5천억 원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외국인주주 대상으로 배당이 증가하면 이를 달러화로 바꾸려는 수요가 단기간에 급증해 원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하락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블룸버그는 “원화는 최근 한국의 수출 회복과 소비심리 개선에 힘입어 다른 아시아 국가 통화와 비교해 강세를 보였지만 삼성전자 배당을 계기로 거센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16일에 보통주 1주당 1578원의 2020년도 특별배당을 실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2020년 4분기 정규배당을 합치면 1주당 배당금은 1932원에 이른다.

삼성전자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잉여현금흐름에서 잔여 재원을 주주환원에 활용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라 배당규모를 예년보다 크게 늘린 것이다.

다만 블룸버그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삼성전자 특별배당 실시에 따른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가 단기에 그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화재 삼성생명, 복수노조체제인데도 임단협 분위기는 서로 다른 까닭
  2. 대우건설 푸르지오단지 조경석 석면 논란 커져, 김형 조기수습 안간힘
  3. 부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재도전, 유희원 평가지표 바꿔 기대
  4. 브이아이금융투자, JT캐피탈 거쳐 JT저축은행 인수에 강한 의지
  5. 비트코인 도지코인에 멍드는 젊은이, 정부가 외면해서는 안 되는 이유
  6. 한화솔루션 태양광 고부가 개발에 힘실어, 김동관 이익체력부터 먼저
  7.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소폭 하락,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살짝 꺾여
  8. DB하이텍 중국고객 빼앗길까 긴장, SK하이닉스 파운드리 확대 위협적
  9. 유니테스트 에이피티씨,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지원정책에 기회 커져
  10. 지엔원에너지 제이엔케이히터, 물 관련 신재생에너지산업 육성에 수혜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