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채널Who] 부동산 쌀 때 사 비싸게 판다고?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장인석 jis1029@naver.com 2021-04-02  10:20:00
확대 축소

 

부동산투자로 돈을 벌고 싶어하는 사람은 많다.

하지만 실제로 부동산투자로 돈을 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자기 생각에 매몰돼 다른 사람, 특히 전문가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기 때문이다.

◆ 저금리시대,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저금리시대에는 금리가 낮게 유지되기 때문에 이자율이 임대수익률을 이길 수 없다. 은행에 돈을 보관하는 게 손해라는 뜻이다.

하지만 부동산에 투자한 사람들은 자산가치가 오르고 임대수익도 낼 수 있기 때문에 이익을 보게 된다. 

지금도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믿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저금리시대에는 집값이 떨어지기 힘들다. 집값이 정체될 수는 있겠지만 근본적으로 집값을 움직이는 핵심은 금리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부화뇌동하는 매매를 하면 안된다.

주위에 부동산으로 돈 번 사람이 많아진다는 조급함에 부동산을 사면 이른바 상투를 잡는 매수가 될 수밖에 없다. 부동산시장이 과열 중일 때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과열이 끝나고 안정화됐을 때 투자하는 것이 옳다. 

부동산을 쌀 때 사서 비쌀 때 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언제 싼지, 언제 비싼지 알 수 있는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부동산투자는 시장상황과 상관 없이 영속적으로 가치가 오르는 가치투자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 부동산 유통구조 이해하기

부동산투자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부동산 유통구조를 이해해야 한다. 

싸고 좋은 물건을 찾아 돌아다니는 것은 몸이 피곤해질 뿐 좋은 부동산을 찾는 효율적 방법이 아니다. 부동산은 전화를 받고 사는 것이다. 좋은 물건이 나왔을 때 나에게 연락해줄 수 있는 사람을 확보하고 그 사람을 통해 사는 것이 좋다. 

지역을 선정하고 물건을 찾는 것이 아니라 지역과 상관없이 투자수익률이 높은 물건을 찾아야 한다. 모두가 좋다고 알고 있는 곳은 투자수익률이 낮다. 중요한 것은 땅값 상승률이다. 알려지지 않았지만 개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찾아 선점해야 큰 수익을 낼 수 있다. 

부동산은 사놓고 오르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사는 동시에 수익을 내야 한다. 원래 10억 원의 가치가 있는 매물을 8억 원에 파는 것을 찾아야 한다. 결국 부동산을 보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는 뜻이다. 안목이 없다면 전문가의 안목을 믿어야 한다. 

재개발, 가로주택정비사업에 투자하면서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붙어 있는 매물을 찾아야 한다. 아직 구역 지정이 되지 않았지만 구역 지정이 확실한 매물을 찾는 것도 좋다.

건물이 아니라 개발이 용이한 도심땅에 투자하는 것도, 허름한 건물이나 땅을 사서 리모델링이나 신축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도 좋은 투자방법이다. [장인석 착한부동산투자연구소 대표] 

착한부동산투자연구소 https://cafe.naver.com/goodrichmen
 
장인석은 경희대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일보사에 공채로 입사해 15년 동안 기자로 활동했다. 퇴사 후 재건축 투자로 부동산에 입문, 투자와 개발을 병행하면서 칼럼 집필과 강의, 상담, 저술 등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2009년 7월부터 ‘착한부동산투자연구소’를 차려 착한투자를 위한 계몽에 열심이다. 네이버에 ‘착한부동산투자’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는 '부동산투자 성공방정식', '불황에도 성공하는 부동산 투자전략', '재건축, 이게 답이다', '돈 나오지 않는 부동산 모두 버려라', '부자들만 아는 부동산 아이큐' 등이 있다.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