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포스코건설, 칠레에서 7억달러 규모 석탄화력발전소 수주

김수정 기자 hallow21@businesspost.co.kr 2015-12-22  16:09:48
확대 축소

포스코건설이 올해 수주목표를 달성했다.

포스코건설은 칠레에서 7억 달러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 칠레에서 7억달러 규모 석탄화력발전소 수주  
▲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칠레의 발전회사인 리오세코가 발주한 발전용량 350MW(175MW 2기) 규모의 '센트럴 파시피코' 석탄화력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공사기간은 약 42개월이며 공사현장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북쪽으로 약 1700km 떨어진 타라파카주 이키케 지역에 있다.

칠레는 리히터 규모 8 이상의 강진이 연 1회 발생하는 나라여서 지진에 견딜 수 있는 시공기술력이 요구된다.

포스코건설은 “2011년 준공한 칠레 앙가모스 석탄화력발전소는 내진은 물론 조기 준공도 달성해 기술력을 높게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수주목표 12조4천억 원을 초과해 달성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칠레에서 총 48억 달러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수주했고 중남미에서 누적수주액은 114억 달러로 늘어났다.

포스코건설은 1일 필리핀에서도 1조 원 규모의 석탄발전소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