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행정안전부, 내년 지역상품권 발행과 일자리 창출에 1조3600억 투입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2020-12-15  18:23:43
확대 축소
행정안전부가 지역경제 활성화계획을 발표했다.

행안부는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내년에 1조3692억 원의 예산을 투자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지원하고 지역일자리 4만4천여 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내년 지역상품권 발행과 일자리 창출에 1조3600억 투입

▲ 행정안전부 로고.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규모를 2020년 9조 원에서 2021년 15조 원까지 늘리고 할인판매 차액보전 등 발행 지원에 국비 1조522억 원을 지원한다. 2020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 예산 6690억 원과 비교해 57.3%(3832억 원) 늘어났다.

2021년에는 모두 231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사랑상품권을 1월부터 10%를 할인해 판매한다.

행안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청년과 저소득층,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4만4천여 개의 맞춤형 일자리도 만든다.

일자리를 찾기 어려운 청년과 지역기업을 연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2350억 원을 투자해 2만6천여 명의 취업을 돕는다.

지역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공동체일자리’에도 국비 385억 원을 지원해 9500명을 모집한다.

또한 공공청사와 대중교통시설 등에서 생활방역을 지원하는 ‘지역방역일자리’사업에 254억 원을 투입해 8600명을 뽑는다.

도시에서 지방으로 이주한 청년들의 정착을 돕는 사업도 지원한다.

행안부는 소멸지역으로 지정된 지방과 청년을 잇는 ‘청년마을사업’에 77억 원을 투입한다. 2021년에 12곳을 지정해 1곳당 6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지역의 특성을 살리는 ‘마을기업’도 해마다 100곳 이상 지정한다. 2021에는 104억 원이 투입된다.

행안부는 지역특화형 마을기업을 찾아내 육성하고 청년이 출자·참여하는 청년마을기업에는 지정요건과 부담 등을 낮춰줄 계획을 세웠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는 지금 지역경제가 회복돼야 우리 경제 구석구석이 회복된다”며 “행정안전부는 주민들이 지역경제 회복을 체감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