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지역감염 우려 커져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20-02-18  12:07:59
확대 축소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도 발생했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대구시 서구 거주)이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지역감염 우려 커져

▲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 <연합뉴스>


31번째 확진자는 17일 오후 3시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된 뒤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이 환자는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했다. 입원 전인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과 16일에는 남구 교회(남구 대명로 81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환자는 1월2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소속 회사 본사를 방문한 이력도 있다.

보건당국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확진환자 동선에 따른 방역을 실시하고 공간 폐쇄, 접촉자 격리 등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1번째 환자는 최근 한 달 동안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