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임종석 ‘선거개입’ 검찰조사받아, “입증 못 하면 누군가 책임지는가”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0-01-30  11:32:49
확대 축소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임 전 실장은 출석 전 검찰의 청와대 선거개입 수사가 무리한 ‘기획수사’라며 비판했다.
 
임종석 ‘선거개입’ 검찰조사받아, “입증 못 하면 누군가 책임지는가”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임 전 실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소환조사했다.

임 전 실장은 조사 전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에게 “검찰은 이번 사건을 울산에서 1년8개월이나 덮어뒀는데 2019년 11월 검찰총장의 지시로 서울중앙지검에 사건이 이첩됐다”며 “그때부터 이미 분명한 목적으로 기획됐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기획이 아무리 그럴 듯해도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바꾸지는 못한다”며 “내가 정말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고 입증할 수 있는지 궁금하고 입증을 못하면 그때 누군가 반성하고 사과하고 책임도 지는가”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전에 불구속기소됐던 전례를 들면서 검찰에 신중한 권한 행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삼화저축은행에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가 2014년 대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그는 “이번처럼 하고 싶은 만큼 전방위 압수수색을 하면서 부르고 싶은 만큼 몇 명이든 불러들여 사건을 구성하고 법조문을 구석구석 들이대면 몇 명이든 누구든 기소할 수 있다”며 “하지만 그건 아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우리 검찰이 더욱 반듯하고 단정했으면 좋겠다”며 “검찰을 향한 국민의 신뢰가 왜 사라지고 있는지 아프게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임 전 실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수사에 관련된 세부 질문에는 “양해를 구한다”며 선을 그었다. 

검찰은 임 전 실장이 현직이던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인사들이 울산시장 선거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 

임 전 실장은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에게 선거 출마를 요청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울산시장에 도전하려던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경선 포기를 권했다는 의혹도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