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권오현 신종균 윤부근, 삼성전자 상반기 보수 크게 줄어

오대석 기자 ods@businesspost.co.kr 2015-08-17  20:46:29
확대 축소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 사장이 올해 상반기 16억4천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 사장은 지난해 상반기에 100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아 ‘연봉왕’에 올랐지만 스마트폰 사업의 부진에 따라 보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권오현 신종균 윤부근, 삼성전자 상반기 보수 크게 줄어  
▲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사장.
삼성전자는 17일 신 사장이 올해 상반기에 모두 16억4천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신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 급여 8억6400만 원, 상여금 7억68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8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90억 원 넘게 줄어든 수치다. 신 사장은 지난해 상반기 보수로 113억4500만 원을 받아 삼성전자 등기이사 가운데 보수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신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 상여금과 기타 근로소득이 크게 줄어 전체 보수가 급감했다. 신 사장은 지난해 상반기 상여금 13억9200만 원과 기타 근로소득 90억8900만 원을 받았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에 보수로 모두 29억5천만 원을 받아 삼성전자 등기이사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상반기 보수 53억7400만 원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다.

권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10억4200만 원, 상여금 18억86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2200만 원을 받았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 16억5천만 원을 수령했다. 윤 사장의 급여는 8억6400만 원, 상여금은 7억6800만 원, 기타 근로소득은 18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 급여 5억6200만 원, 상여 5억28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300만 원 등 모두 11억2200만 원을 수령했다.

삼성전자는 “임원처우규정에 따라 급여와 상여를 지급했다”며 “등기이사 4명의 보수총액은 73억6200만 원, 1인당 보수평균액은 18억4100만 원”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오대석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