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재수 '뇌물수수 혐의' 첫 재판 열려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20-01-06  11:08:04
확대 축소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재판이 6일 시작된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손주철 부장판사)는 6일 오후 4시 유 전 부시장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재수 '뇌물수수 혐의'  첫 재판 열려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을 앞두고 재판부가 피고인의 혐의와 관련해 검찰과 변호인 측 의견을 확인한 뒤 증거조사 계획 등을 세우는 절차다.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법정에 나올 의무는 없다.

유 전 부시장은 업체 관계자 등 4명으로부터 모두 4950만 원 상당의 금품 등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한 혐의(뇌물수수·수뢰후부정처사·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유 전 부시장은 한 중견 건설업체 사주의 장남 A씨로부터 오피스텔 월세·관리비와 항공권, 골프채 등 모두 2천만 원가량의 금품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한 자산운용사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아들의 인턴십 기회를 제공받고 채권추심업체로부터는 아파트 구매자금 2억5천만 원을 빌린 뒤 채무 1천만 원을 면제받은 혐의도 있다.

다만 유 전 부시장과 관련한 청와대 특별감찰 무마의혹은 아직 검찰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날 재판은 유 전 부시장의 개인 비리 혐의만을 다룬다.

유 전 부시장의 금품 등 수수 행위가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하는지가 핵심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