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충남도, 내포 발전소를 고형폐기물에서 LNG로 바꿔도 반발에 '쩔쩔'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8-11  09:30:00
확대 축소
충청남도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을 둘러싼 갈등이 고형폐기물(SRF)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주연료로 하는 발전소로 발전방식을 바꿔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발전용량 문제로 다시 불붙었다.

일부 주민들이 아무런 협의없이 발전용량을 5배 이상 늘려 환경문제가 우련된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충남도, 내포 발전소를 고형폐기물에서 LNG로 바꿔도 반발에 '쩔쩔'

▲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11일 충청남도 관계자에 따르면 내포그린에너지는 2020년 1월 내포 LNG발전소 착공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롯데건설, 삼호개발 등이 설립한 내포그린에너지는 2023년까지 예산군 삽교읍 목리에 고형폐기물을 연료로 사용하는 발전소 1기(66MW)와 LNG를 사용하는 발전소 5기(31MW) 건설을 추진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고형폐기물(SRF)발전소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이 나온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SRF발전소는 플라스틱 쓰레기 등 생활폐기물 등으로 만든 고체 재생연료를 이용한 발전소를 말한다.

이에 충청남도는 내포그린에너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SRF 대신 LNG를 주 연료로 하는 열병합발전소(LNG발전 500MW급, 수소연료전지 60MW급)를 건설하는 것으로 합의하고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2018년 11월부터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해오고 있다.

그런데 또다시 주민반대에 부딪혔다.

내포신도시 일부 주민들이 아무런 협의없이 발전용량을 5배 이상 늘려 환경문제는 물론이고 주민들을 무시한 밀실행정이라고 반발했다.
.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는 7월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0년 내포 집단에너지 시설계획 당시에는 목재나 펠릿 등 연료를 바탕으로 75.5MW 발전소 건립을 목표로 했는데 발전용량이 550MW로 5배 이상 증가돼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유해가스 배출 등의 환경적 문제가 우려됨에도 어떤 협의나 설명을 들은 바가 없다”며 “충청남도는 주민 배신과 무시는 물론 밀실행정을 당장 그만두고 발전용량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재 집단에너지시설이 추진되고 있는 경상남도 양산은 열 공급 세대수가 6만3514호인데도 발전용량은 114MW에 불과하지만 그보다 열 공급 세대수가 적은 3만9822호의 내포신도시는 550MW로 발전용량이 과다하게 설계됐다고 주장했다.

충청남도는 발전용량을 줄이는 데 동의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인다.

충청남도 관계자는 “일부 주민들이 주장하는 75.5MW는 SRF발전소로 돌아가는 것밖에 안 된다”며 “양산은 기존의 폐기물 소각장에서도 열 공급을 받기 때문에 발전용량이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충청남도에 따르면 현재의 발전용량으로도 사업성이 낮아 프로젝트 파이낸싱 투자를 받지 못하고 있어 1년9개월 넘게 공사가 중단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내포그린에너지 측도 경제성을 고려하면 발전용량이 더 커야 하지만 산업부 등의 반대로 오히려 발전용량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남도는 7월23일과 24일 삽교읍과 홍북읍 주민들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진행했지만 주민들이 집단퇴장하면서 무산돼 주민 설득을 과제로 계속 안게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3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내포 |  2019-08-20 01:39:27
삭제
양산은 그래봐야 217Gcal(건설예정) + 20Gcal(자원회수시설) = 237 Gcal/h 열부하 인데
양산의 절반 수준밖에 안되는 내포는 373.7Gcal/h 을 열부하로 계획하고 시설규모를 부풀리고 있습니다
내포 |  2019-08-20 01:38:59
삭제
양산시 자원회수시설은 시간당 20 Gcal의 열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입니다.

이마저도 수입 현황을 보면 년간 44,184 Gcal로 시간당 10 Gcal도 안되는 생산량입니다


양산은 20만인구 내포 보다 두배 면적, 두배의 공급세대, 두배 인구에 공급하기위해 217Gcal/h 의

열부하를 예상하고 건설 예정에 있습니다
내포 |  2019-08-20 01:37:24
삭제
충청남도가 말하는 "양산은 폐기물 소각장 시설때문에 발전용량이 적다는 것"은 거짓입니다.
관련자료 : cafe.naver.com/no550mw/21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