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STS반도체 휘닉스소재 코아로직, 보광 전자계열사 3곳 하한가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5-06-17  19:10:03
확대 축소

보광그룹의 전자부문 계열사들 주가가 주식시장 가격제한폭 확대 이후 무더기로 하한가를 기록했다.

STS반도체와 코아로직은 주식시장 마감 뒤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과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STS반도체 휘닉스소재 코아로직, 보광 전자계열사 3곳 하한가  
▲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
보광그룹 계열사인 STS반도체, 휘닉스소재, 코아로직 등 3개 회사의 주가가 17일 코스닥시장에서 하한가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가격제한폭이 기존 15%에서 30%로 확대된 뒤 첫 하한가다.

이들 기업은 경영상태 악화로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들어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보광그룹의 전자부품 제조계열사 STS반도체 주가는 3210원에 마감됐다. 지난 12일 종가 5060원에서 3일 동안 36.56%가 떨어졌다.

디스플레이소재회사 휘닉스소재 주가는 865원에, 코아로직 주가는 890원에 각각 장을 마쳤다.

STS반도체는 이날 주식시장이 마감한 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STS반도체는 지난해 영업이익 450억 원을 냈지만 660억 원의 지급보증을 해 준 출자법인 BKE&T가 완전 자본잠식에 빠지면서 유동성 위기를 맞았다.

STS반도체는 “BKE&T는 지속적인 실적부진으로 영업과 재무상황이 악화돼 법정관리를 신청했다”며 “BKE&T의 금융부채를 연대보증한 상태라 채권자들이 일시 보증채무 이행을 요구할 경우 유동성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코아로직은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휘닉스소재는 워크아웃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