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검찰, 육사의 개발제한구역 훼손 묵인 의혹으로 구리시청 압수수색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7-12  17:11:54
확대 축소
검찰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훼손을 묵인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구리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의정부지방검찰청 환경·보건범죄전담부(부장검사 박찬록)는 12일 오전 10시30분경 육군사관학교 관련 개발제한구역 관리에서 부당한 업무처리로 감사원 지적을 받은 구리시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 육사의 개발제한구역 훼손 묵인 의혹으로 구리시청 압수수색

▲ 구리시청사.


구리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 훼손 묵인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이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구리시청 총무과와 건축과, 도시과 등 4개 부서 해당 업무 담당자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등을 압수한 뒤 오후 2시30분경 압수수색을 끝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구리시는 2015~2016년 육군사관학교가 실내테니스장을 건립하는 과정에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을 세우지 않고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해 2017년 9월 감사원에 적발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