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김영록, 전남동부권 통합청사 탈락한 지자체 달랠 당근 마련에 고심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6-30  08:30:00
확대 축소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핵심공약인 전남도청 동부권 통합청사의 밑그림을 그렸지만 통합청사를 유치하지 못한 지역의 민심 달래기에는 다소 소홀하는 지적을 받고 있다.

30일 전남지역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김영록 도지사가 광양시와 여수시 등 동부권 통합청사 부지로 선정되지 않은 지자체들에 제시한 여러 지원방안 가운데 일부는 당초 통합청사와 관련 없이 지속해서 추진된 사업들이었다.
 
김영록, 전남동부권 통합청사 탈락한 지자체 달랠 당근 마련에 고심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남동부권 통합청사는 전남도 동부권 행정기관을 아우르는 새로운 청사를 말한다. 11일 순천시가 부지로 선정됐다.

김 지사는 12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여수시는 현재 건립 중인 청소년 해양교육원과 함께 국제전시컨벤션센터, 시청자 미디어센터, 국립 해양기상과학관 등이 조속히 유치되도록 지원하겠다”며 “광양시에서는 전남도립미술관의 2020년 개관과 미술관 활성화, 제2차 공공기관 이전과 연계한 해양 관련 공공기관 유치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전남도립미술관은 2018년 7월 광양시 광양읍에서 착공해 2020년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광양시에 따르면 현재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굳이 도지사가 지원을 언급할 만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미술관 활성화를 다짐한 것도 따져보면 지원방안이라고 보기 어렵다. ‘전남도립’미술관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미술관 관리 자체가 원래 도의 일이기 때문이다.

여수 국제전시컨벤션센터는 김 지사가 민선 7기 선거에서 도지사 공약으로 내세운 사업이다. 

전남도청은 9일 여수시에 국제전시컨벤션센터를 세우기 위한 계획을 발표했다. 동부권 통합청사 부지가 확정되기 이전이다.

전남도청 관계자는 “여수 국제전시컨벤션센터는 동부권 통합청사의 보상방안으로 추진되는 사업이 아니다”라며 “통합청사 공모가 진행되기 이전부터 꾸준히 관련 계획을 준비해왔다”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당연히 해야 할 일 또는 이미 하기로 계획했던 일을 두고 특별한 보상방안처럼 이야기한 셈이다.

지역사회에서는 이런 김 지사의 지원책을 두고 여러 말이 나온다.

여수시 관계자는 “김 지사가 말한 내용은 동부권 통합청사 선정 여부와 관계없이 도에서 마땅히 지원해야 하는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광양시 관계자도 “전남도립미술관은 이미 결정된 사업인데 개관과 미술관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것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지원책의 실효성에 관한 의문을 나타냈다.

김 지사는 최근 전남 동부권 통합청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자체들의 반발을 샀다.

전남동부권 통합청사는 김 지사가 민선 7기 선거에서 내놓은 공약사업이다. 현재 전남도청은 비교적 서부권에 치우친 무안군에 있어 다른 지역 주민들이 행정적으로 불편을 겪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가 동부권의 행정업무를 분담해왔지만 규모가 작아 휴게·문화공간이 부족하고 민원실도 비좁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 지사는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2월부터 동부권 통합청사 부지를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추진했다. 그런데 공모 과정에서 후보지역 가운데 하나인 순천시에 유리한 선정기준을 적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공모에 참여한 광양시와 여수시 등 지자체들은 교통, 문화, 주민 생활권, 금융권, 편의시설 등 번화한 부지를 높게 평가하는 기준이 이미 발전한 순천시에 지나치게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가 순천시에 있는 것이 다른 지자체에 불리하게 작용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 과정에서 여수시와 광양시는 전남도청에 반발하며 5월17일까지로 정해진 공모기간 안에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기도 했다. 이후 여수시는 7일 신청서를 냈지만 광양시는 공모 자체를 포기했다.

하지만 김 지사는 부지 선정기준을 변경하지 않고 공모를 진행해 11일 순천시 해룡면 신대리 일대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지역사회에서는 ‘예상된 결과’라는 반응이 적지 않았다. 

김 지사는 12일 “공모에 참여한 여수, 광양을 비롯한 동부권 시와 군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운 면이 있겠지만 동부권 통합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가 여수시와 광양시 등 통합청사를 유치하지 못한 지자체에 ‘대승적 차원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는 먼저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제공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전남동부권 통합청사는 2020년 초 실시설계를 시작해 2022년 준공될 것으로 예정됐다. 사업비 325억 원이 투입돼 3만3천㎡ 부지에 연면적 1만㎡ 규모로 건립된다.

기존 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 조직에 더해 보건환경연구원 동부지원,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 전남신용보증재단 등을 수용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