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김경수, 경남지사 취임 1돌 맞아 “체감 가능한 ‘스마트 경남’ 추진”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6-24  14:32:11
확대 축소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경제, 복지, 교육 등 분야와 관련된 스마트 프로젝트를 추진해 여러 현안들을 해결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김경수 도지사는 24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추진해 ‘다함께 만드는 스마트 경남’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 취임 1돌 맞아 “체감 가능한 ‘스마트 경남’ 추진”

김경수 경남도지사.


스마트 경남을 만들기 위한 방안 첫 번째로 ‘스마트경제’를 꼽았다. 경남 경제의 핵심인 제조업을 혁신해 좋은 일자리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김 지사는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제조업 혁신 산업단지로 구축하고 밀양하남일반산업단지에는 상생형 일자리를 추진하기로 했다.

관광산업을 경남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쟁력과 자생력을 높여 서비스 분야에 경쟁력 있는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도 내놨다.

농업 분야에서는 안정적 소득이 보장될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급안정 시스템을 구축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수산식품 생산 스마트사업 등을 통해 농어촌에 청년층을 유입한다.

‘수요자 중심 맞춤형 전달체계의 스마트 복지’ 전략도 구체화한다. 지금까지 공급자 중심으로 제공된 복지서비스를 앞으로 수요자 중심 전달체계로 바꿔 실효성을 높인다. 

이를 위해 ‘원스톱 복지전달체계’를 구축하고 도내 복지기관인 사회서비스원, 커뮤니티케어센터 등을 중심으로 복지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한다.

김 지사는 최근 1년 동안 도정에서 이뤄낸 성과도 소개했다.

스마트공장과 스마트산업단지를 핵심으로 하는 제조업 혁신정책이 정부정책으로 반영됐다.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와 정부 재정사업 추진을 확정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스마트선도산업단지로 선정됐으며 창원·진주·김해 등 도내 지자체 3곳이 강소연구개발특별구역으로 지정됐다. 

부산시의 대형항만인 부산 제2신항을 창원시 진해구에 유치했다. 경남도 최초로 국비 5조 원을 확보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지난 1년 동안 도민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도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정도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도민들이 삶의 질 향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행정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