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박남춘, 인천시와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경제교류 협약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5-28  14:00:36
확대 축소
박남춘, 인천시와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경제교류 협약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가니예브 슈흐라트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지사(오른쪽에서 다섯번째)와 28일 인천시청에서 우호협력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인천광역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인천시와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사이의 교류협력을 늘린다.

박 시장은 28일 인천시청에서 가니예브 슈흐라트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지사와 정책 및 경제교류 활성화 내용을 담은 ‘인천시-페르가나주 우호협력 협약’을 맺었다. 

박 시장은 “페르가나주와 경제협력을 중심으로 협력적 동반자 관계를 위해 힘쓰겠다”며 “페르가나주 도시 건설사업에 첨단기술을 갖춘 인천의 많은 중소기업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경제자유특구 활성화, 산업화 및 도시화 확대를 위해 사회‧경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페르가나주의 코칸드 지역은 2017년 1월 경제자유특구로 지정돼 해외투자자들에게 우호적 환경이 조성돼 있다. 

인천시는 우즈베키스탄의 성장 잠재력이 큰 도시와 인프라 구축 단계부터 협력적 파트너십을 쌓는 것이 신뢰관계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판단했다.

인천시는 페르가나주를 거점도시로 삼아 신북방지역 진출 전진기지로 활용할 계획을 세웠다. 

한국 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이후 신북방정책의 주요거점으로 주목받고 있는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많은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인천에 교류협력방안을 문의하고 있다.

30일에는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주지사가 40여 명의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인천을 방문해 박 시장과 교류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