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15조6천억 투자, 최대규모의 평택 반도체공장 착공

오대석 기자 ods@businesspost.co.kr 2015-05-07  17:17:29
확대 축소

  삼성전자 15조6천억 투자, 최대규모의 평택 반도체공장 착공  
▲ 박근혜 대통령(왼쪽에서 세 번째)이 7일 경기도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에서 열린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단지 기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대화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에 사상 최대 규모의 반도체단지 건설에 착수했다.

삼성전자는 7일 경기도 평택의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 윤상직 산업부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는 현재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단지인 기흥과 화성단지를 합한 면적과 맞먹는다. 부지면적은 87만5천 평으로 축구장 약 400개 넓이에 해당한다.

삼성전자는 우선 23만8천여 평을 활용해 역대 최대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 1기를 내년 12월까지 건설한다. 이 공장은 2017년 상반기 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2017년까지 1단계로 15조6천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 사상 최대다.

삼성전자는 이후 시장상황을 고려해 남은 부지에 대한 활용과 투자계획을 수립하려고 한다. 삼성전자는 평택 반도체라인에서 어떤 제품을 생산하게 될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평택 반도체라인은 최신 반도체제품을 생산해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 서버용 반도체 시장의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고 사물인터넷시장을 선점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로 41조 원의 생산유발과 15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가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정부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하나로 추진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1년 이상 앞당겨 평택 반도체단지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다.

정부는 반도체단지의 핵심 인프라인 전력을 2016년 말까지 조기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또 산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평택 반도체단지가 조기에 가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정부의 ‘제조업 혁신 3.0전략’과 연계해 반도체산업이 미래 유망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의 반도체회사가 될 것”이라며 “평택 반도체단지가 미래창조경제 구현에 큰 역할을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기업들이 투자를 촉진해 경제활성화에 앞장설 것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평택 반도체단지 건설은 그동안 성장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성장 강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기업가 정신을 보여주고 있다”며 “기업이 용기있게 투자하고 젊은이에 기회를 주는 것은 높이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제조업 혁신 3.0 전략에 기업들의 적극적 동참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의 노력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 민간과 기업의 적극적 동참이 중요하다”며 “도전과 열정, 기업가정신을 발휘해 미래를 내다보며 투자를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시스템반도체처럼 기업이 고부가가치를 지닌 첨단분야에서 새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규제를 철폐해 초기진입을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오대석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