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박원순, '디지털 시민시장실' 통째로 공개해 열린행정의 '끝판왕'

석현혜 기자 shh@businesspost.co.kr 2019-04-01  16:59:50
확대 축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기존에 서울시장만 볼 수 있던 ‘디지털 시민시장실’의 행정정보를 시민에게 통째로 공개하며 시민소통을 확대하고 있다.

시장실 안방정보까지 공유하는 행정혁신으로 서울시의 '스마트시티'정책에 힘을 싣고 시민들의 행정참여를 유도하고자 한다.
 
박원순, '디지털 시민시장실' 통째로 공개해 열린행정의 '끝판왕'

▲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는 1일부터 디지털 시민시장실 정보를 컴퓨터와 스마트폰, 지하철 주요 환승역 대형 스크린을 통해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공개했다고 밝혔다.

교통상황, 재난현장, 물가 정보 등 시민 삶과 직결된 모든 행정정보가 실시간 공개된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서울시가 2017년 서울시 모든 행정정보와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해 개발한 시스템이다.

박 시장은 2017년부터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통해 도시현황, 주요사업, 시정현황, 시민여론 등 실시간 데이터와 핵심 시정정책 정보를 보고받아 왔다.

2017년 5월에 시장 집무실에 6개의 대형스크린을 설치해 실시간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열린데이터광장,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등 서울시 290개 시스템의 행정 빅데이터 1천 6백만 건, 서울시내 1200여 대 CCTV 영상정보, 120다산콜 등 민원창구 데이터를 총 망라해 디지털화로 담아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디지털 시민시장실’ 정보는 서울시 내부에서도 서울 시장만이 볼 수 있었던 내용”이라며 “박 시장이 2년 넘게 직접 활용해오면서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시민들과 공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시장실 정보 공개로 이제 시민들도 서울에 긴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디지털 시민시장실에 접속하면 현장 CCTV 화면과 관련 뉴스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특정 시점 서울에 체류하는 인구현황도 조회할 수 있다.

서울둘레길, 공공자전거 따릉이, 상가 분쟁조정, 청년 일자리 카페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5개 핵심시정과 61개의 시정지표도 볼 수 있다. 관심 있는 콘텐츠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공유할 수 있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지하철 여의도역, 홍대입구역, 창동역에서 터치형 100인치 스크린에도 전송된다. 서울시는 이 스크린에 교통, 대기환경, 재난안전 등의 핵심 행정정보를 제공할 계획을 세웠다.  
박원순, '디지털 시민시장실' 통째로 공개해 열린행정의 '끝판왕'

▲ 스마트폰으로 보는 서울시 '디지털 시민시장실' 화면. <서울시>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은 시민과의 쌍방향 소통을 강조해 왔다”며 “이번 정보공개는 시민과 시장이 같은 정보를 보며 공공정책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려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디지털 시민시장실’ 공개를 올해 초부터 준비해왔다. 2월부터 시장실에 비치된 시정관련 서류철 2000권을 치우고 대형스크린을 전면 배치해 디지털 정보에 집중했다. 치워진 2000개의 서류는 일일이 PDF 파일로 스캔해 서울시 시정자료실에 보관토록 했다. 

박 시장이 시장 집무 초기에 손수 쓴 메모와 모아온 서류철까지 치우고 ‘디지털 시민시장실’에 집중하는 것은 서울시의 ‘스마트시티’정책에 힘을 싣기 위해서다. 

‘스마트시티’정책은 행정정보시스템의 데이터를 저장하고 분류해 행정 정책에 활용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서울 전역 5만 여개의 사물인터넷 센서(loT)를 설치해 도시현상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스마트시티 서울’ 조성에 1조4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을 세웠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집무실에 누군가 방문하면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가장 먼저 안내해 소개한다”며 “국제회의나 해외 정상과의 만남에서도 스마트행정의 혁신사례로 적극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디지털 시민시장실' 정보공개를 단행한 것은 시민이 시정 운영에 관심을 보이며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뜻도 있다. 

박 시장은 시민이 직접 정책에 참여하는 정책을 장려하고 있다. 3월31일에는 청년자치정부 출범과 함께 청년이 직접 제안한 정책을 ‘청년청’에서 집행하게 하며 500억 예산을 편성을 맡겼다. 3월30일에는 시민참여행정 구현을 위해 서울시 162명의 정책소통평가단을 위촉했다.

박 시장은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압도적인 전자정부 세계 1위 도시 서울의 스마트 기술을 집약한 혁신적 시스템이자 시민이 시장인 서울시정 철학을 고스란히 담은 결과물”이라며 “이를 개방해 시민과 함께 정보를 채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