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이시종, 제천 찾아 “고속철은 제천봉양역 경유가 현실적” 정면돌파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9-03-21  15:38:00
확대 축소
이시종, 제천 찾아 “고속철은 제천봉양역 경유가 현실적” 정면돌파

▲ 이시종 충북지사가 21일 충북선 고속철의 제천역 경유를 요구하는 시민들을 피해 제천시청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충북선 철도고속화사업과 관련해 '제천 패싱' 논란으로 술렁이고 있는 제천 현지를 방문해 여론 진화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일부 제천 시민들의 반발과 비난에도 "제천역 경유보다 제천봉양역을 경유하는 방안이 현실적"이라는 태도를 지켰다.

이 지사는 21일 제천시청에서 열린 도민과의 대화에서 “제천역을 경유하는 방안이 좋지만 정부에서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며 “제천 봉양역을 경유하는 방안이 정부를 설득하는 데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얼마전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다. 하지만 열차의 고속주행을 이유로 고속철도가 제천역을 경유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져 ‘제천 패싱’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지사는 도민과 대화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충북도는 건의만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 예산에 맞추다 보면 충북도나 제천시민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이루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예산 규모에서 제천봉양역 경유도 불발될 수 있다”며 “최선을 다해 사업 반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천시청 앞에서 제천역 경유를 촉구하는 시민 100여 명이 이 지사를 가로막는 등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이 이 지사의 옷을 잡아당겨 이 지사의 넥타이가 풀리기도 했다.

이 지사는 이를 의식한듯 도민과의 대화에서 “작년에는 청풍호 지명, 그 전년도에는 철도박물관 등으로 매년 뜨겁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