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남녀 임금격차 개선 위해 성평등 임금공시제 도입

석현혜 기자 shh@businesspost.co.kr 2019-03-07  18:19:39
확대 축소
서울시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23곳의 성별 평균임금을 공개하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한다.

서울시는 7일 경제·노동 분야 성평등에 역점을 둔 ‘성평등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 남녀 임금격차 개선 위해 성평등 임금공시제 도입

▲ 박원순 서울시장.


‘성평등 추진계획’은 성별, 고용형태별 임금공개를 의무화한 ‘성평등 임금공시제’와 24개 여성일자리기관의 지역별 특화기관 혁신, 여성 1인가구 밀집지역에 안심홈 5종세트 무료설치 등을 뼈대로 한다. 

‘성평등 임금공시제’는 성별·고용형태별 임금과 근로시간 등 노동 관련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는 제도이다.

서울시는 우선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인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서울농수산식품공사 등 23개 기관의 성별 임금정보를 10월 시 홈페이지에 공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우리나라 남녀 임금격차 비율은 37%로 16년째 OECD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시는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해 성별에 따른 비합리적 임금격차 해소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 24개 여성일자리기관도 중점사업을 기존 경력중단 여성 재취업에서 모든 여성의 노동 생애주기별 지원으로 확대했다. 제각각이었던 24개 기관 명칭도 ‘서울시 여성일누리(가칭)’라는 하나의 통합 브랜드로 개편한다.

이에 따라 기존 ‘여성능력개발원’은 총괄기능을 하는 ‘본부’ 역할을 맡게 된다. 5개 ‘여성발전센터’는 권역별로 특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캠퍼스’로, 18개 ‘여성인력개발센터’는 자치구별 직업교육이 이뤄지는 ‘센터’로 기능을 전환한다.

2020년 9월 문을 여는 여성창업허브공간 ‘스페이스 살림’에서는 여성 창업자를 대상으로 공간 및 자금 지원, 자원 연계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여성 1인가구 밀집지역에 안심생활환경을 조성하는 ‘SS존’(Safe Singles Zone) 시범사업을 4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SS존’에서는 여성 1인 가구에 이중창, 창문경보기, 현관문 보조키 등 '안심홈 5종세트'를 무료로 설치해 준다. 8월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설치되는 여성안전통합관제센터가 자치구별 여성안전 서비스를 총괄 관리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올해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최초로 도입하고 기존 여성일자리기관의 대대적 체질 개선을 통해 여성들이 경제적 주체로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