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경기도, 경기교통공사 설립해 교통정책의 공공성 강화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2-26  11:42:33
확대 축소
경기도가 대중교통을 총괄하는 전담기구를 광역지자체 최초로 만든다.

경기도는 26일 경기도 의정부에 있는 북부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9년도 공공성 강화 교통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경기도, 경기교통공사 설립해 교통정책의 공공성 강화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사람 중심의 교통 환경’ 조성으로 대중교통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2020년 상반기 경기교통공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경기교통공사는 50명 안팎으로 구성되며 지방공사 형태로 설립된다.  

경기교통공사는 경기지역 31개 시군의 버스·철도·택시 등 교통수단 통합관리, 버스 준공영제 운용과 관리,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 등 대중교통체계를 통합해 관리한다.

경기도는 버스 중심의 교통공사를 설립한 뒤 광역철도 운영 등 범위를 넓히는 방침을 세웠다.

경기도는 4월 안으로 교통전문가 9명가량으로 구성된 교통본부를 경기도시공사에 만들기로 했다. ‘교통공사 설립 기본용역’이 마무리되면 행정안전부와 협의 등 절차를 거쳐 2020년 상반기 교통공사를 출범한다.

경기도는 노선 입찰제를 도입해 버스업체의 경영 효율화를 이끌기로 했다. 노선 입찰제가 도입되면 버스업체는 기존의 노선 영구면허가 아니라 일정 기간만 노선 운영권을 지니게 된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버스 운전자를 새로 뽑는 버스업체도 지원한다. 버스 업체가 운전자를 신규 채용할 때 1인당 월 100만~140만 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김준태 경기도 교통국장은 “주민 모두가 교통정책 혜택을 누리도록 교통정책의 공공성 강화에 중점을 뒀다”며 “교통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주민이 체감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