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바로 구매까지 가능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 내놔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9-02-22  11:09:35
확대 축소
네이버포레스트CIC가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를 선보인다.

네이버포레스트CIC는 네이버의 커머스 서비스를 담당하는 사내 독립기업이다.
 
네이버, 바로 구매까지 가능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 내놔

▲ 네이버포레스트CIC가 네이버 모바일 '트렌드판'에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포레스트CIC는 새로운 버전의 네이버 모바일 화면 트렌드판에서 ‘셀렉티브’ 체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버전을 쓰는 사용자는 ‘쇼핑판’에서 경험해볼 수 있다.

셀렉티브는 스타일 좋은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들의 콘텐츠를 둘러보면서 마음에 드는 상품이 있으면 바로 구매까지도 할 수 있는 새로운 스타일북 서비스다. 다양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채널에 흩어져 있는 스타일과 관련된 콘텐츠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셀렉티브는 인플루언서와 여러 쇼핑 아이템을 추천해주는 ‘디스커버’ 기능과 관심 있는 인플루언서의 스타일을 한 눈에 모아 볼 수 있는 ‘팔로우’ 기능, 구매하고 싶은 제품의 이미지와 정보를 저장해 언제든지 다시 보고 구매할 수 있는 ‘셀렉션’ 기능으로 구성된다.

네이버 모바일 사용자들은 셀렉티브판에서 빅데이터에 토대한 추천 기능을 통해 인플루언서들이 생산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둘러보면서 좋아하는 스타일과 쇼핑 아이템을 발견하고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이윤숙 네이버포레스트CIC 대표 “요즘에는 사용자들이 검색이나 쇼핑몰 이용 외에도 특별한 목적 없이 관련 콘텐츠를 둘러보다가 자연스럽게 쇼핑으로 이어지는 흐름을 많이 보이고 있다”며 “‘셀렉티브’는 이러한 사용자들의 필요를 반영한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커머스와 콘텐츠의 결합으로 새롭게 시도되는 ‘셀렉티브’는 기존의 네이버 서비스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네이버의 새로운 모바일 화면 왼쪽 ‘웨스트랩’ 영역을 활성화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렉티브 서비스는 3월5일부터 네이버 모바일의 왼쪽 화면에 ‘셀렉티브판’으로 전면 적용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