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박남춘, 인천 오래 방치된 부지 활용해 여의도 크기 공원 조성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2-21  15:28:38
확대 축소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랫동안 방치된 공원 부지를 활용해 인천에 서울 여의도 크기만한 공원을 조성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 공원 확충 종합계획’을 확정했다”며 “20년 동안 지속돼 온 시민 재산권 침해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 오래 방치된 부지 활용해 여의도 크기 공원 조성

▲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는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를 활용해 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는 사유지 가운데 공원 부지로 지정됐으나 20년 이상 공원사업을 진행하지 않은 땅이다.  

‘장기 미집행 지정부지 일몰제’에 따르면 2000년 7월 이전 공원으로 지정된 전국의 장기 미집행 부지는 2020년 자동으로 공원 지정이 해제된다.

인천시는 공원 지정의 효력이 사라지기 전에 선제적으로 공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0년 공원 지정이 해제되는 7.23제곱킬로미터 가운데 2.91제곱킬로미터, 46곳을 공원 조성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인천시는 서울 여의도 크기만한 이들 대규모 토지를 사들이고 공원을 조성하는 데 예산 5641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지방채 발행 등 다양한 예산 조달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인천시는 미세먼지 차단 숲, 도심바람길 숲, 폐철도 유휴부지 녹화사업 등 생활밀착형 도시 숲 조성사업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도시 숲 조성을 통해 부유먼지와 미세먼지 저감, 열섬 효과 완화, 자동차 소음 감소 등 환경공해를 완화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보상계획에만 치우친 다른 자치단체와 달리 실제 공원 조성에 이르기까지 전체 로드맵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을 살고 싶은 친환경 청정도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과 정책들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