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작년 경상수지 764억 달러로 21년째 흑자, 수출은 역대 최대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9-02-15  11:31:59
확대 축소
작년 경상수지 764억 달러로 21년째 흑자, 수출은 역대 최대

▲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764억1천만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1998년부터 21년 연속으로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764억 달러로 21년 연속 흑자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12월만 놓고 보면 수출이 크게 줄면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8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764억1천만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1998년부터 21년 연속으로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상품수지는 1118억7천만 달러 흑자였지만 흑자 규모는 2014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상품 수출이 7.8% 증가하며 역대 1위(6254억4천만 달러)를 보였지만 상품 수입(5135억7천만 달러)이 10.0% 증가했기 때문이다. 유가 상승으로 원유, 가스, 석유제품 수입가격이 크게 올랐다.

서비스수지는 2017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자폭이 컸다. 다만 2017년보다는 운송, 여행, 건설수지가 개선되면서 적자폭이 감소했다.

2017년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다가 지난해부터 서서히 회복되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행수지 적자는 2017년 183억2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166억5천만 달러로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27억8천만 달러 흑자였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704억9천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사상 최대인 389억2천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역대 2위인 144억8천만 달러 각각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649억9천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211억1천만 달러 늘었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48억2천만 달러 흑자였다.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으나 흑자 규모는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작았다.

과거 시계열이 수정되면서 경상수지 흑자행진 기록의 시점은 2012년 3월에서 5월로 수정됐다.

상품수지 흑자는 65억3천만 달러로 지난해 2월 이후 최소 수준으로 떨어졌다. 상품 수출이 1.4%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서비스수지는 19억5천만 달러 적자를 냈다. 운송 및 여행수지 개선 등으로 2017년 12월의 37억1천만 달러보다는 축소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